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페리시치 맹활약’ 크로아티아, 모드리치의 팀 아니다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7-12 06:44
동점골을 뽑아낸 페리시치가 포효하고 있다. ⓒ 게티이미지동점골을 뽑아낸 페리시치가 포효하고 있다. ⓒ 게티이미지

이반 페리시치가 축구 종가 잉글랜드를 무너뜨리는데 일등공신이 됐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한국시각)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 4강 신화를 넘어 역사상 최초로 월드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크로아티아에서 가장 빛났던 선수는 에이스 이반 모드리치도 최전방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도 아닌 페리시치였다.

페리시치는 잉글랜드를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하면서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크로아티아의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페리시치는 0-1로 뒤지던 후반 23분 오른쪽 측면서 브루살리코의 정교한 크로스를 재빨리 침투해 논스톱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그를 막던 잉글랜드 수비수 카일 워커의 방해를 빠른 움직임으로 따돌리고 다리를 뻗어 득점에 성공했다.

득점 후에도 계속해서 잉글랜드의 골문을 위협하던 페리시치는 결정적인 왼발 슈팅으로 골대를 때리는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공격을 이어가던 페리시치는 연장전 후반 4분 상대 문전에서 헤더로 만주키치에게 공을 보내 천금 같은 결승골을 도왔다.

선제골을 내주고 역전에 성공한 크로아티아는 남은 시간 잉글랜드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며 값진 승리를 일궈냈다.

특히 에이스 모드리치가 침묵했어도 크로아티아는 강했다. 페리시치가 팀 공격을 주도했고, 선수단 전체가 3연속 연장 혈투를 치렀음에도 불구하고 강한 집념과 투혼으로 무장해 잉글랜드에 맞섰다.

선수단 전체가 투지로 똘똘 뭉친 크로아티아. 승리의 중심에는 페리시치가 자리했다. 사상 처음 월드컵 결승 무대를 밟은 크로아티아는 이제 모드리치의 팀이 아니었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