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SSG페이, 올해 결제액 2.5조 돌파 전망…3년간 연평균 148% 성장

최승근 기자 | 2018-07-11 14:24

신세계그룹 간편결제 서비스 SSG페이는 올해 결제액이 2조5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11일 밝혔다.

SSG페이는 2015년 7월 서비스를 시작, 지난 3년간 연평균 148% 성장했으며 특히 평균 월 결제액은 지난해 128%, 올해 170% 성장세를 기록했다.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선불 결제수단인 SSG머니의 거래 건수는 1000만건을 돌파해 SSG페이의 주요 결제 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신세계상품권, 도서상품권 등을 SSG머니로 전환한 금액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18년 상반기에만 139%나 증가했다. SSG머니는 각종 상품권과 멤버십 포인트 등을 전환해 잘 사용하지 않았던 포인트들을 모으거나 상품권 분실과 훼손 걱정 없이 스마트폰 소지만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고객들에게 인기다.

사용층도 두터워지고 있다. 출시 초기에는 30대 여성이 주를 이뤘지만, 최근에는 소비력이 높은 5060세대와 남성사용자도 늘어났다.

SSG페이를 사용하는 5060세대는 16년 대비 17년에 111% 증가했으며, 남성사용자도 같은 기간 대비 62% 증가했다. 이는 신용카드, 포인트 적립 카드, 할인쿠폰 등을 일일이 제시해 결제하는 번거로움을 바코드 하나로 결제, 적립, 할인 등을 한 번에 해결하는 SSG페이의 서비스가 각 사용층에 편리함으로 소구한 결과로 파악된다.

월평균 5회 이상 SSG페이를 사용하는 비율이 전체 결제자 중 31%(18년 기준)를 차지하는 등 충성고객도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으며, 인당 결제 단가도 2년째 두 자릿수 성장을 유지해 탄탄한 기반을 다지고 있다.

신세계그룹 가맹점뿐 아니라 외부 가맹점도 대폭 확대되고 있다. 제주항공, 신라면세점, 삼성디지털프라자, 서울시 세금 납부 등 굵직한 외부 가맹점과 제휴해 현재 2만3000여개의 가맹점을 확보했다. 그 결과, 18년 상반기를 기준으로 외부 가맹점의 월평균 결제액만 17년 동기간 대비 약 20배 증가하는 등 신세계그룹 내에서뿐만 아니라, 외부 사용도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문준석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 플랫폼사업부장은 “SSG페이는 지난 3년간 지속적인 가맹점 확대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시장을 선도해왔다”며 “이제 한 단계 더 나아가, 유통사 대표 간편결제 서비스 선두주자로 핀테크 분야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연내 대출과 투자 등을 중개하는 P2P 서비스 등 금융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