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해태제과 '빠새' 출시 15개월만에 매출 200억 달성

김유연 기자 | 2018-07-11 14:19
해태제과 빠새 쉬림프칵테일 제품 이미지. ⓒ해태제과해태제과 빠새 쉬림프칵테일 제품 이미지. ⓒ해태제과

해태제과 ‘빠새’가 출시 15개월 만에 스테디셀러에 등극했다.

해태제과는 지난해 4월 출시한 빠새가 누적판매량 2000만 봉지, 연 매출 200억원을 동시에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3초에 2 봉지가 팔려나간 속도이며, 국민 2명 중 1명이 맛을 본 셈이다.

또 '빠새'는 제과업계 히트제품 기준인 월 매출 10억원을 15개월째 유지하고 있다.

해태제과는 '신제품 효과'가 사라진 이후에도 1년간 꾸준히 매출이 유지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지난 해 출시된 스낵 제품 중 20-20클럽(2000만봉지-200억원)에 가입한 과자는 오리온 '꼬북칩'과 '빠새' 둘 뿐이다. 이같은 기준에 부합하는 스테디셀러 제품은 2011년 이후 신제품 118개 중 6개에 불과했다.

지난 해 '빠새'의 시장 점유율은 20%를 차지해 30년 간 농심 새우깡이 독점해오던 새우 맛 과자시장에 빠르게 안착했다.

해태제과는 여름 시즌용 빠새 2탄을 출시한다. 블루하와이언 칵테일을 제품화한 `쉬림프 칵테일맛`으로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젊은 층을 겨냥한 제품이다.
[데일리안 = 김유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