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동원F&B, '양반죽' 2000억 브랜드로 키운다

김유연 기자 | 2018-07-11 14:09
국내 죽 시장의 변화과정. ⓒ동원F&B국내 죽 시장의 변화과정. ⓒ동원F&B

동원F&B는 시장 확대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양반죽을 연매출 2000억원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최근 3000평 규모의 양반죽 전용 생산시설을 광주에 준공 했으며 품질 및 패키지, 디자인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최근 가정간편식(HMR) 트렌드와 함께 상품죽 1등 브랜드인 양반죽의 매출 역시 최근 3년 연평균 20% 정도의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동원F&B는 지난 1992년 ‘양반 참치죽’을 선보이며 국내 최초로 상품죽 시장을 열었다. 참치 가공 노하우와 통조림 기술을 접목해 우리나라 전통식품인 죽을 간편식 형태로 출시했다.

동원F&B는 ‘건강한 식단에 대한 수요’와 ‘간편함을 추구하는 HMR 트렌드’에 힘입어 식사 대용식으로 죽이 지닌 성장성이 크다고 보고, 기존 2세대 간편식 시장을 3세대인 정찬 개념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대규모 투자를 통해 3000평 규모의 죽 전문 생산시설을 동원F&B 광주공장 내에 준공했다.

아울러 3세대 정찬 개념에 걸맞게 품질과 외형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 우선 죽을 제조하는 데 가장 중요한 원료인 쌀 품종을 보다 고품질로 변경했으며, 설비 개선을 통해 싸래기(깨진쌀) 발생을 최소화했다.

또 원료를 보다 식감이 좋은 큼직한 형태로 담아냈으며, 함량을 증대해 맛과 영양, 포만감을 더욱 강화했다. 조개, 야채 등 재료로 만드는 고유의 육수도 개선했다. 더불어 패키지 역시 기존 알루미늄 따개에서 더욱 편리한 필름 타입으로 변경했으며, 한국 전통 장독대를 연상하게 하는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리뉴얼했다.

동원F&B는 올해 소비자의 성별, 연령, 식습관에 맞춘 다양한 맞춤형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미 올해 초 파우치로 간편히 짜먹을 수 있는 ‘양반 모닝밀’ 시리즈를 출시한 바 있다.

하반기에는 시니어 타깃으로 관련 전문기업과 협업한 신개념 죽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비롯해 더욱 고급스러운 재료로 만든 프리미엄 죽 및 서양식 브런치 스프도 출시할 계획이다.

동원F&B 관계자는 “죽은 부담없고 건강에 좋다는 인식으로 밥, 빵에 이어 아침식사로 선호되고 있는 음식이다. 국내 상품죽 1위 브랜드로서, 다양한 성격의 제품을 출시해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양반죽을 통해 간편하고 건강한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향후 2020년, 국내 대표 상품죽 ‘양반죽’의 연매출 규모를 2000억 원까지 성장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김유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