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이재용 부회장과 5분 간 접견 "투자‧일자리" 당부

이충재 기자 | 2018-07-10 00:20
인도 국빈방문 중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 참석
"한국에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 더 많이 만들어달라"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일(현지시각)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서 이재용 부회장과 만나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청와대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일(현지시각)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서 이재용 부회장과 만나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청와대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일(현지시각)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서 이재용 부회장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삼성그룹 관련 일정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부의 '친(親)기업' 행보의 신호탄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날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당부한 '투자'와 '일자리 창출'은 문재인 정부의 최대 당면과제다. 최근 성장은 물론 고용과 투자 등 거의 모든 경제지표가 경고를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사안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기업과 자주 소통하면서 애로를 청취하고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 현장방문을 적극적으로 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기업과의 소통을 강조한 것은 그동안 '개혁대상'이었던 대기업과의 관계 설정을 전환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이날도 문 대통령은 행사장 대기실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이 부회장과 홍현칠 부사장을 불러 5분간 접견했다. 그만큼 각별하게 챙기겠다는 뜻이다.

이에 이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 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이 차량에서 내리자 허리를 90도가량 수차례 숙이며 영접하기도 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