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립스틱 뚜껑 열면 112 접수“ SKT 호신용품 '마이 히어로' 출시

이호연 기자 | 2018-07-05 09:48
립스틱 모양의 립스틱 모양의 '마이 히어로' ⓒ SKT

성범죄 증가하는 하절기 대비 필요
온오프라인 구매, 2만5000원


SK텔레콤은 ▲경보음 발생 ▲112 문자 신고 ▲지인 호출 등 통신 기능까지 탑재한 휴대용 여성 호신용품 '마이 히어로(My Hero)'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가격은 2만5000원으로 SK텔레콤 공식 대리점, T월드다이렉트를 비롯해 11번가 등 온라인마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기존의 호신용품은 부피가 크고 모양이 투박해 여성 고객들은 호신용품을 주로 가방 안에 넣고 다녔다. 마이 히어로는 지름 0.8cm, 높이 8cm로 한 손에 들어오는 크기이며, 립스틱 모양의 심플한 디자인으로 평소 목걸이로 착용하거나 가방에 달 수 있게 제작됐다.

마이 히어로 이용자는 예상치 못한 위험 상황에 노출 시 립스틱 뚜껑을 열듯 마이 히어로 외부 케이스를 한 번만 뽑으면 된다. 외부 케이스를 뽑으면 약 90db 수준의 경보음이 울리고 112에 문자 신고가 접수된다. 또한 이용자가 사전에 지정한 지인에게 긴급 메시지와 위치 정보가 함께 전달된다. 추후 현장 상황에 대한 증거로 활용할 수 있도록 자동 녹음(3분) 기능도 제공한다.

마이 히어로는 IoT(사물인터넷) 제품으로 스마트폰에 ‘SKT 스마트홈’ 앱을 설치 후 기기를 등록해야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앱 설치 후 기기등록을 마치면 ‘마이 히어로’와 스마트폰이 블루투스 통신으로 자동 연결된다.

‘SKT 스마트홈’ 앱에서는 긴급 메시지와 위치 정보를 전송할 지인을 최대 5명까지 지정할 수 있다. ▲112 문자 신고 활성화 여부 ▲자동 녹음 파일 확인 등의 기능도 편리하게 설정할 수 있다.

가격은 2만5000원으로 이미 출시된 호신용품 대비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좋다. 기존에 출시된 호신용품 중 2만원 이하 상품은 통신 기능 외에 경보음 알림 정도만 제공하고 ▲112 자동신고 ▲ 지인 호출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제품은 7만원이 넘는다.

한편 SK텔레콤 조영훈 홈사업유닛장은 "’마이 히어로가 안전에 대한 불안이 큰 여성 고객들의 삶을 지킬 것이라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향후에도 ICT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안전한 생활을 돕는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