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위기의 한국, 장현수 대체자만큼 시급한 왼쪽 수비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6-24 15:25
왼쪽 측면 수비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는 것도 신태용 감독이 시급히 해결해야 할 숙제다. ⓒ 연합뉴스왼쪽 측면 수비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는 것도 신태용 감독이 시급히 해결해야 할 숙제다. ⓒ 연합뉴스

신태용호의 수비진이 흔들리고 있다. 특히 지난 스웨덴전에서 부상을 당하며 대회를 마감한 베테랑 수비수 박주호의 이탈이 그 어느 때보다도 뼈아프게 다가오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각)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조별리그에서 2패를 기록한 한국은 사실상 16강 진출이 어려워졌다. 최종전에서 독일에 승리하면 극적으로 16강에 나갈 수 있는 길이 열리지만 냉정하게 현재의 분위기와 경기력으로는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그래도 이대로 포기할 수만은 없다.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다시 한 번 심기일전해 독일을 상대로 저력을 보일 수밖에 없다.

독일과의 경기에서 좀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스웨덴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나타난 문제점들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 특히 수비 라인의 재정비가 시급해 보인다.

대표팀의 가장 큰 고민은 수비라인의 리더인 장현수가 흔들리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부진한 경기력으로 비난을 한 몸에 받았던 장현수는 또 다시 멕시코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고 말았다.

전반 23분 장현수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멕시코 공격을 막아서다 핸들링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헌납하고 말았다. 멕시코 과르다도가 한국의 페널티박스 안에서 크로스를 시도했는데 이를 막기 위해 몸을 날린 장현수의 팔에 맞고 페널티킥이 선언되고 말았다.

후반 20분에는 또 한 번 수비에서 장현수가 아쉬움을 노출했다.

멕시코의 역습 과정에서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공격수 치차리토와 1대1로 맞섰지만 다소 성급한 태클로 슈팅 기회를 허용하며 두 번째 골을 헌납하고 말았다.

자칫 장현수가 패배의 책임을 뒤집어 쓸 수 있는 상황이나 이는 혼자만의 잘못은 아니다. 무엇보다 박주호가 이탈한 왼쪽 측면에서 계속해서 약점이 노출돼 신태용 감독에게 고민을 안기고 있다.

지난 스웨덴전에서 신태용 감독은 부상을 당한 박주호를 대신해 김민우를 투입했다. 하지만 김민우는 후반전에 상대 공격수를 막다 페널티킥을 헌납하며 눈물을 쏟고 말았다.

김민우는 멕시코전에 선발로 나서 명예회복을 노렸지만 경기력에 또 다시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25분 멕시코의 역습 상황에서 충분히 차단할 수 있는 공을 잡지 못하고 알까기 실수를 범했고, 부정확한 크로스로 여러 차례 맥을 끊는 장면도 잇따라 연출했다.

신태용 감독이 후반 39분 부진한 김민우를 빼고 홍철을 투입해봤지만 그 역시 이렇다 할 활약을 남기지 못했다.

현재 한국은 멘탈이 심하게 흔들리고 있는 장현수가 독일전에 나설지 장담할 수 없다. 만약 장현수가 선발로 나설 수 없다면 그 빈자리는 윤영선, 오반석, 정승현 등이 거론되고 있다. 아직까지 그라운드를 밟지 못한 세 선수는 그나마 비밀무기가 될 수 있는 여지라도 있다.

반면 왼쪽 풀백 포지션은 김민우와 홍철이 모두 나섰지만 아무도 만족할만한 경기력을 보이지 못했다. 홍철의 경우 다소 시간이 짧았다고 하나 상대 수비와 1대1 대결을 뚫어내지 못하고 공을 뒤로 돌리는 모습만 보였다.

김민우와 홍철의 경기력에 만족할 수 없다면 오른발잡이 고요한도 대체자가 될 수 있다. 물론 선택은 감독의 몫이다. 남은 독일전까지 왼쪽 측면 수비의 대안을 마련해야 그나마 기적을 쓸 수 있는 가능성이라도 높일 수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