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잘 싸웠지만 수비에서의 미숙함이 끝내 패배로 이어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패했다. 첫 경기 스웨덴전과 비교해 한층 달라진 경기력이었다. 플랜 A인 4-4-2로 출격한 한국은 멕시코에게 볼 점유율을 내줬지만 하프 라인 밑에서 단단하게 두줄 수비를 형성하며 강한 압박과 간헐적인 카운터 어택을 병행했다. 멕시코의 개인기와 패스 플레이에 대항하기 위해 거친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았고, 리듬을 끊고자 파울을 감행했다. 상대의 전진 패스를 여러차례 끊어낸 뒤 역습으로 나아가는 스피드가 매우 빠르고 날카로웠다. 전반 11분에는 황희찬이 왼쪽에서 알바레스를 따돌린 뒤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21분 이재성의 롱패스를 기점으로 수비 배후 공간을 침투한 손흥민이 세 차례 슈팅을 시도하는 등 위협적인 공격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중반까지의 흐름은 좋았다. 하지만 예상하지 못한 수비에서의 실수가 좋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전반 24분 안드레스 과르다도의 크로스 과정에서 장현수가 핸드볼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굳이 태클을 해야할 상황이 아니었고, 손을 들면서 태클을 시도한 것이 빌미를 제공했다. 카를로스 벨라의 선제골로 한국쪽으로 기울었던 분위기가 멕시코로 넘어가고 말았다. <@IMG2> 후반에는 쉴새없이 빠른 공수 전환이 이뤄지면서 양 측 모두 오픈 게임을 펼쳤다. 아무래도 역습과 역습이 오가는 상황이다보니 공간이 곳곳에 생겨날 수 밖에 없었다. 멕시코는 이러한 경기 패턴에 매우 강하다. 독일을 상대로 속도감 있는 역습으로 승리를 잡은 바 있다. 한국은 후반 12분 과르다도의 슈팅을 조현우 골키퍼가 선방했고, 후반 15분 로사노 슈팅도 기성용이 태클로 저지하는 등 절체절명의 위기를 모면했다. 하지만 또 한 번의 KO펀치를 막아내는데 실패했다. 후반 21분 역습에서 치차리토가 장현수 태클을 피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슈팅 페인팅에 허무하게 몸을 날린 장현수의 판단은 결코 올바른 선택지가 될 수 없었다. 좌우 풀백 김민우, 이용의 경기력도 제법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빌드업 상황에서 전혀 도움을 주지 못했다. 공격 상황에서도 정확도가 떨어지는 크로스를 남발했다. 한국은 이번 조별리그 2경기 3실점 가운데 두 차례 페널티킥으로 무너졌다. 스웨덴전에서는 김민우의 무리한 파울로 페널티킥 패배를 당한 바 있다. 실수 탓으로 돌리기엔 실력 부족이 여실히 드러났다.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가장 큰 문제였던 수비 불안을 말끔하게 해소하지 못한 대가는 이토록 참혹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예상대로' 신태용호, 미숙한 수비로 자멸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 2018-06-24 03:09
신태용 감독.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신태용 감독.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잘 싸웠지만 수비에서의 미숙함이 끝내 패배로 이어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패했다.

첫 경기 스웨덴전과 비교해 한층 달라진 경기력이었다. 플랜 A인 4-4-2로 출격한 한국은 멕시코에게 볼 점유율을 내줬지만 하프 라인 밑에서 단단하게 두줄 수비를 형성하며 강한 압박과 간헐적인 카운터 어택을 병행했다.

멕시코의 개인기와 패스 플레이에 대항하기 위해 거친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았고, 리듬을 끊고자 파울을 감행했다. 상대의 전진 패스를 여러차례 끊어낸 뒤 역습으로 나아가는 스피드가 매우 빠르고 날카로웠다.

전반 11분에는 황희찬이 왼쪽에서 알바레스를 따돌린 뒤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21분 이재성의 롱패스를 기점으로 수비 배후 공간을 침투한 손흥민이 세 차례 슈팅을 시도하는 등 위협적인 공격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중반까지의 흐름은 좋았다. 하지만 예상하지 못한 수비에서의 실수가 좋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전반 24분 안드레스 과르다도의 크로스 과정에서 장현수가 핸드볼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굳이 태클을 해야할 상황이 아니었고, 손을 들면서 태클을 시도한 것이 빌미를 제공했다. 카를로스 벨라의 선제골로 한국쪽으로 기울었던 분위기가 멕시코로 넘어가고 말았다.

장현수 ⓒ 연합뉴스장현수 ⓒ 연합뉴스

후반에는 쉴새없이 빠른 공수 전환이 이뤄지면서 양 측 모두 오픈 게임을 펼쳤다. 아무래도 역습과 역습이 오가는 상황이다보니 공간이 곳곳에 생겨날 수 밖에 없었다. 멕시코는 이러한 경기 패턴에 매우 강하다. 독일을 상대로 속도감 있는 역습으로 승리를 잡은 바 있다.

한국은 후반 12분 과르다도의 슈팅을 조현우 골키퍼가 선방했고, 후반 15분 로사노 슈팅도 기성용이 태클로 저지하는 등 절체절명의 위기를 모면했다.

하지만 또 한 번의 KO펀치를 막아내는데 실패했다. 후반 21분 역습에서 치차리토가 장현수 태클을 피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슈팅 페인팅에 허무하게 몸을 날린 장현수의 판단은 결코 올바른 선택지가 될 수 없었다.

좌우 풀백 김민우, 이용의 경기력도 제법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빌드업 상황에서 전혀 도움을 주지 못했다. 공격 상황에서도 정확도가 떨어지는 크로스를 남발했다.

한국은 이번 조별리그 2경기 3실점 가운데 두 차례 페널티킥으로 무너졌다. 스웨덴전에서는 김민우의 무리한 파울로 페널티킥 패배를 당한 바 있다. 실수 탓으로 돌리기엔 실력 부족이 여실히 드러났다.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가장 큰 문제였던 수비 불안을 말끔하게 해소하지 못한 대가는 이토록 참혹했다.
[데일리안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