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예능부터 막장 드라마’ 아르헨티나, 조롱거리 전락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6-22 16:34
경기 도중 치명적인 실수를 범한 아르헨티나 골키퍼 윌리 카바예로. ⓒ 게티이미지경기 도중 치명적인 실수를 범한 아르헨티나 골키퍼 윌리 카바예로. ⓒ 게티이미지

2018 러시아 월드컵의 강력한 우승후보 아르헨티나의 체면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아르헨티나는 22일 오전 3시(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2차전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0-3 대패를 당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1패를 기록하며 조 3위로 추락했다. 크로아티아가 이미 2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해 아르헨티나로서는 아이슬란드, 나이지리아와 함께 치열한 2위 다툼을 펼치게 됐다.

이날 실망스러웠던 것은 아르헨티나의 경기력뿐만이 아니었다. 안일한 플레이로 다소 어이없게 선제골을 내준 것은 물론, 매너에서도 패하며 축구 강국잡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아르헨티나는 후반 7분 아르헨티나 골키퍼 윌리 카바예로가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면서 다소 허무하게 선제골을 헌납하고 말았다.

동료 수비의 백패스를 받은 카바예로는 칩샷을 통해 압박하는 레비치의 키를 넘겨 다시 공을 전달하려 했던 것으로 보였지만 안정적으로 처리하지 못했고, 도리어 강력한 슈팅을 얻어 맞고 실점했다.

카바예로가 뜻하지 않은 예능감을 선보였다면 수비수 니콜라스 오타멘디는 비매너 플레이로 한편의 막장 드라마를 연출했다.

문제의 상황은 아르헨티나가 0-2로 끌려가던 후반 39분 발생했다. 아르헨티나 선수들과 공을 경합하던 이반 라키티치가 반칙을 얻어 그라운드에 잠시 쓰러졌다. 하지만 오타멘디가 쓰러진 라키티치의 얼굴을 향해 강한 킥을 시도했다. 킥 이후 오타멘디의 발이 라키티치의 얼굴을 때리기도 했다.

그러자 주장 모드리치 등 흥분한 선수들이 오타멘디에게 달려들어 양 팀 선수들의 충돌로 번졌다. 주심이 곧바로 오타멘디에게 경고를 주며 중재에 나섰지만 분명 퇴장을 줘도 할 말이 없는 비매너 플레이였다.

하마터면 봉변을 당할 뻔한 라키티치는 후반 추가시간 보란 듯이 팀의 3번째 골을 작렬시키며 자신을 향한 가격을 실력으로 응징했다.

반대로 경기도 지고, 매너에서마저도 패한 아르헨티나는 전 대회 준우승국답지 않은 부진으로 이제는 16강 진출을 걱정해야하는 초라한 처지로 내몰리게 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