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로저스 보낸’ 넥센, 전 NC 투수 해커 영입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6-21 15:03
넥센 유니폼을 입게 되는 해커. ⓒ 연합뉴스넥센 유니폼을 입게 되는 해커. ⓒ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는 오른쪽 손가락 부상을 당한 에스밀 로저스의 대체 선수로 투수 에릭 해커와 연봉 및 인센티브를 포함해 총액 30만불에 선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3시즌부터 2017시즌까지 NC다이노스에서 활약하며 국내무대 경험을 쌓은 에릭 해커는 KBO리그에서 뛰었던 5시즌 동안 137경기에 등판해 56승 34패 평균자책점 3.52를 기록했고, 2015시즌부터 2017시즌까지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달성했다.

에릭 해커는 계약을 체결 한 후 “KBO리그에 복귀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준 넥센히어로즈에 감사드린다. 그동안 미국에서 개인훈련을 하며 실전에 대비했던 만큼 피칭에는 문제가 없다”며 “현재 컨디션이 좋기 때문에 남은 시즌 넥센히어로즈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넘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외국인 선수 관련 업무 차 미국에 다녀온 고형욱 단장은 “외국인 선수들이 한국 문화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있는데 에릭 해커는 KBO리그 경험이 풍부하기 때문에 적응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선수 본인이 KBO리그 복귀에 대한 의지도 강했고, 미국에서 개인 운동과 피칭을 소홀이 하지 않았던 만큼 국내에 복귀해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팀의 어린 선발투수들이 기대 이상의 활약을 해주고 있는 상황에서 경험 많은 베테랑 선발 투수가 합류한다면 투수진이 더욱 강해 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커는 오는 25일 한국에 입국해 비자 발급 등의 절차를 거친 뒤 팀에 합류할 예정이며, 등판 일정은 논의 후 확정할 방침이다.

한편, 넥센은 지난 6월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트윈스와의 경기에서 불의의 부상을 입은 에스밀 로저스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이날 오전 KBO에 요청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