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득점 필요한 신태용호, 멕시코전 해결사 누구?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6-21 11:00
득점 갈증을 해결해 줄 신태용호의 해결사 후보들. ⓒ 데일리안DB득점 갈증을 해결해 줄 신태용호의 해결사 후보들. ⓒ 데일리안DB

벼랑 끝에 선 신태용호가 멕시코를 상대로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각)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벌인다.

지난 스웨덴과 1차전에서 0-1 패배를 당한 한국은 멕시코에도 진다면 사실상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다. 그나마 3차전까지 희망을 이어 나가려면 멕시코를 상대로 최소 무승부는 거둬야 한다.

신태용호는 지난 스웨덴전에서 부진한 경기력을 보이며 팬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특히 유효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하는 졸전을 거듭하면서 팬들의 실망감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성난 팬심을 잠재우기 위해 결국 필요한 것은 득점이다. 특히 스웨덴전 ‘유효슈팅 0’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공격수들의 분발이 절실하다.

상대의 골망을 흔들지 않고서는 필요한 승점도 얻을 수 없는 만큼 분명 스웨덴과의 경기 때와는 다른 내용을 보여줘야 한다.

한국이 믿고 기대할 수 있는 해결사는 역시 손흥민이다.

EPL 정상급 윙어로 발돋움 한 손흥민은 한국이 내세울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무기다. 비록 스웨덴과의 경기에서는 슈팅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폭풍 드리블을 선보이며 상대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한국이 믿고 기대할 수 있는 해결사는 역시 손흥민이다. ⓒ 연합뉴스한국이 믿고 기대할 수 있는 해결사는 역시 손흥민이다. ⓒ 연합뉴스

손흥민의 투톱 파트너 황희찬도 기대를 걸어볼만하다. 저돌적인 돌파와 몸싸움에 장점을 보이고 있는 황희찬은 스웨덴을 상대로도 자신의 진가를 드러냈다.

경기 종료 직전 이재성의 패스를 받아 연결한 회심의 헤딩슛이 골문을 아쉽게 외면했지만 충분히 월드컵 득점에 대한 기대를 안겼다. 멕시코전에서도 역시 에이스 손흥민이 집중 견제를 받을 것이 유력하기 때문에 황희찬에게 더 많은 기회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분위기를 바꿀 깜짝 카드로는 막내 이승우가 제격이다.

스웨덴전에서 후반 27분 구자철을 대신해 교체 투입된 이승우는 짧은 시간 동안 투지를 불사르며 가능성을 남겼다. 특히 당시 선발 출전한 김신욱이 기대에 못 미쳤기 때문에 신태용 감독으로서는 스피드와 투지를 갖춘 이승우 선발 카드를 충분히 고려해 볼 수 있다.

스웨덴전에서 부진했지만 멕시코를 상대로는 김신욱이 또 한 번 유용한 무기가 될 수 있다. 아무래도 멕시코가 스웨덴 수비진보다는 피지컬에서 약점이 있기 때문에 장신 김신욱을 활용한 고공 플레이가 이번에는 빛을 발휘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