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심석희 말고도’ 조재범 코치, 폭행 사실 추가 확인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6-20 16:27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를 폭행해 국가대표팀 코치에서 제명된 조재범 전 코치가 지난 18일 오전 경찰 조사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를 폭행해 국가대표팀 코치에서 제명된 조재범 전 코치가 지난 18일 오전 경찰 조사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한국체대)를 폭행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다른 선수 3명도 폭행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상습 상해 혐의로 조 전 코치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그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올해 1월 16일 훈련 중 심석희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았다.

그의 폭행 사실은 심석희가 충북 진천 선수촌을 무단으로 이탈하면서 세간에 알려지게 됐다. 이후 대한체육회는 빙상연맹을 감사하면서 경찰청에 조 전 코치 폭행사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청은 심석희와 조 전 코치 거주지를 고려해 경기남부경찰청에 수사를 맡겼다.

특히 심석희는 피해자 조사 과정에서 과거 조 전 코치로부터 2차례 더 폭행당한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이 조 전 코치를 상대로 그동안 선수 폭행이 상습적이었는지, 추가 피해자는 없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보이며, 그 결과 그는 2011년부터 올해 1월까지 총 4명의 선수를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선수 4명 중 3명은 여자 선수다. 경찰은 이미 나머지 3명에 대한 피해자 조사를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확인된 피해선수 4명 외에 피해자가 더 있는지 계속 수사할 방침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