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상조, 삼성SDS 주주 반발에 “비상장 주식 문제 삼은 것”

이호연 기자 | 2018-06-19 18:19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9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9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현 정부 공정거래정책 1년의 성과와 과제'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 연합뉴스

19일 대한상의 세미나 기조 강연서 해명
1주년 간담회 발언 관련 삼성SDS 주식 폭락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취임 1주년 간담회에서 자신의 발언이 삼성 SDS 주가 폭락으로 이어졌다는 삼성SDS 소액 주주들의 반발에 해명했다.

김 위원장은 19일 서울 대한상의에서 열린 '현 정부 공정거래정책 1년의 성과와 과제' 세미나 기조 강연 시간에서 "분명 비상장 계열사라고 했는데 어느 상장사 주가가 폭락하는 바람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문제 삼은 부분은 비상장인 상태에서 대주주 일가가 다수 지분을 보유하면서 일감 몰아주기로 이익을 얻고 공정거래를 해치는 점이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몇 가지 업종을 예시로 들며 비상장 계열사가 많은데 각 그룹에서 이런 업종을 왜 해야 하는지를 설명해 주시고 왜 대주주 일가가 보유해야 하는지 설명해 달라고 했다”며 “이게 납득이 안 된다면 다른 방안을 고민해 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최근 불거진 삼성SDS 소액 주주의 반발에 대한 해명으로 풀이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4일 취임 1주년 간담회에서 총수일가에게 비주력, 비상장 회사 계열사 주식을 매각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시스템통합(SI)업체, 물류, 부동산관리, 광고 분야 등을 직접 예로 꼽았다.

이날 김 위원장의 발언으로 삼성그룹의 SI 계열사인 삼성SDS 주식이 전 거래일보다 14% 급락하며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이 하루만에 약 2조5000억원이 증발했다.

이에 삼성SDS 소액 주주들은 18일 공정위에 김위원장의 발언을 조목조목 따지는 ‘간담회 발언에 대한 질의 및 대책 마련 촉구’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 주주들은 김 위원장의 발언은 초법적이고 공개적인 협박이라며 법적 근거를 묻고 질의에 대한 답변과 조속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 위원장의 해임을 촉구하는 글까지 올렸다.

공정위 측은 소액주주들의 질의에 대한 답변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