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슈틸리케 감독 “한국, 3패 받아들여야”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6-19 15:28
지난해까지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울리 슈틸리케 톈진 테다 FC 감독이 스웨덴전을 마친 신태용호에 대해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지난해까지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울리 슈틸리케 톈진 테다 FC 감독이 스웨덴전을 마친 신태용호에 대해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지난해까지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울리 슈틸리케 톈진 테다 FC 감독이 스웨덴전을 마친 신태용호에 대해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독일과 함께 F조 최하위로 떨어지며 다가오는 멕시코전에 대한 부담을 안게 됐다.

특히 한국은 이날 손흥민(토트넘), 김신욱(전북), 황희찬(잘츠부르크) 등을 앞세워 스웨덴의 골문을 공략했으나 유효 슈팅을 단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채 패배를 기록하고 말았다.

이에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스웨덴전이 끝난 후, 독일 공영방송 ZDF와의 인터뷰에서 “슬프지만 한국은 이번 월드컵에서 3패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스웨덴에 진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특히 주 공격수 손흥민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점도 꼬집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은 스스로 손흥민이라는 공격수의 존재감을 지워버렸다”라고 패인을 분석했다.

한편, 지난 2014년 10월부터 2년 8개월 동안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던 슈틸리케 감독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졸전을 거듭한 끝에 결국 경질됐다. 이후 신태용 감독에게 지휘봉을 넘겨받아 현재 러시아 월드컵에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