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위기의' 한국당, 백가쟁명 쇄신안만 쏟아져

황정민 기자 | 2018-06-19 13:55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현안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현안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이 당 쇄신안을 두고 백가쟁명식 주장만 쏟아내고 있다. 홍준표 대표 퇴임 후 리더십 공백상태에 빠진 가운데,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중앙당 해체’ 카드를 급작스럽게 꺼내들면서 오히려 갈등의 불길이 커지는 모양새다.

앞서 김 권한대행은 18일 “한국당은 오늘부터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지금부터 곧바로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며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중앙당 조직을 원내중심정당으로 집중하고 슬림화해 간결한 의사결정구조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당 내에선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지 않았다”, “1인이 독주해선 안 된다”는 등의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19일 한국당 초선 의원 32명은 국회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일련의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초선 모임 간사인 김성원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거의 모든 초선 의원들이 어제 김 권한대행이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지 않은데 대해 상당히 유감을 표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19일 오전 국회 회의실에서 당 재건 및 개혁방안 등을 논의하기위해 모임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19일 오전 국회 회의실에서 당 재건 및 개혁방안 등을 논의하기위해 모임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 의원은 이어 “김 권한대행이 발표한 쇄신안 자체에 대해서도 의견이 분분하다”며 “혁신비대위에 초·재선을 많이 참여시켜 당 개혁과 혁신을 할 수 있도록 지도부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재선 의원 13명도 “김 권한대행이 의원들과 상의 없이 쇄신안을 발표해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하기로 했다”며 “변화와 혁신은 1인이 독주하는 게 아니라 다 같이 참여해야 한다”고 맞섰다.

당내 의원들의 페이스북 등을 통한 의견개진도 난무하고 있다. 5선 중진인 심채철 의원은 “김 권한대행의 처방은 엉뚱한 것”이라며 “반성을 제대로 해도 모자랄 판에 엉뚱한 헛다리짚기나 하고 있으니 한숨밖에 안나온다”고 지적했다.

4선 중진 신상진 의원은 “김 권한대행은 당 내외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혁신비대위 구성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비대위를 구성하도록 하고 사퇴해야 한다”며 “비대위는 시간에 쫓기지 말고 당내외 의견을 잘 조직해 원인 진단과 대책을 내놓고 실천할 수 있는 리더를 추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