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히딩크 냉철한 진단 "수비에 약점, 그래도 희망"

스팟뉴스팀 | 2018-06-19 09:02
거스 히딩크 감독. ⓒ 게티이미지거스 히딩크 감독. ⓒ 게티이미지

거스 히딩크 전 한국대표팀 감독이 신태용호의 문제점을 냉철히 진단해 화제다.

히딩크 감독은 미국 TV '폭스 스포츠-러시아월드컵 특집'의 객원 해설위원으로 활약 중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18일(한국시각) 니즈니 노브고로드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F조 예선서 스웨덴에 0-1로 패했다.

이날 해설을 맡은 히딩크 감독은 신태용호의 분전을 바랐다.

기성용이 전반 토이보넨에게 태클을 한 뒤 페널티 킥 논란으로 번지자, 히딩크 감독은 “기성용이 공을 먼저 터치했다”며 “만약 주심이 PK를 선언했다면 난 정말 화가 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히딩크 감독은 한국의 승리를 염원하면서도 무실점 경기는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한국에 좋은 공격수들(손흥민, 황희찬 등)이 있다”면서도 “수비에 약점이 있다. 시간이 경과하면 무너지는 습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히딩크의 분석은 정확했다. 한국은 후반에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페널티킥을 내줬다. 히딩크 감독은 "우려한대로 수비가 한 순간에 무너졌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히딩크는 한국대표팀의 미래에 대해 긍정의 미소를 짓기도 했다. 앞서 F조 첫 경기서 멕시코가 독일을 1-0으로 이기자, 전 미국대표팀 수비수 알렉시 랄라스(축구 해설위원)가 "멕시코의 승리로 한국이 더욱 어려워졌다”고 예상하자, 히딩크는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한국은 응답할 것”이라고 신태용호의 16강행에 힘을 실었다.[데일리안=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