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마트, 글로벌 브랜드식기 300여 품목 최대 60% 할인 판매

최승근 기자 | 2018-06-18 09:00

역대급 글로벌 브랜드 식기 대전이 이마트에서 열린다.

이마트는 오는 27일까지 ‘포트메리온’을 필두로 ‘덴비’, ‘이딸라’, ‘빌레로이 앤 보흐’ 등 병행수입을 통해 들여온 글로벌 브랜드 식기 300여 품목을 시중 가격보다 최대60%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행사기간 동안 이마트는 브랜드 별 균일가 행사를 비롯해 해외 브랜드 식기 전 품목을 최대 20% 추가 할인해주는 카드 제휴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이번 행사를 위해 이마트는 사전 기획으로 100억원 규모의 행사물량을 준비했다. 이는 설 명절 대목을 앞두고 지난 1월 펼친 브랜드식기 행사의 2배에 달하는 규모로 업계 최대 규모.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주요 식기 단품에만 치중하던 기존 대형마트의 한계를 넘어서 각종 테이블웨어 소품군까지 상품군을 확대해 완성도 있는 시리즈 구성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해외 브랜드 식기 대표 상품인 ‘포트메리온’의 경우 공기, 대접, 접시, 볼, 머그컵 등 주요 식기 22품목 이외에 쟁반과 와인잔, 수저통, 티슈박스, 오일병, 티포크‧스푼 세트를 비롯해 디저트접시와 까나페디쉬 등 백화점에서나 만나 볼 수 있던 테이블웨어 30여개 품목을 추가해 4900원부터 5만9000원에 판매한다.

이외에도 200년 전통의 영국 브랜드 ‘덴비’와 청량한 색감과 디자인이 인상적인 포르투갈 브랜드 ‘코스타노바’ 전품목은 1만5900원에 균일가 상품으로 준비하고, ‘빌레로이앤보흐'의 안티파스티 세트, '이딸라'의 미니 3종세트, ‘쯔비벨무스터’ 세트 상품은 각 4만9900원, 3만9900원, 2만9900원에 한정 판매한다.

이처럼 이마트가 대형 브랜드 식기 행사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해외직구와 병행수입 확산으로 인해 브랜드 식기의 진입장벽이 낮아지면서 고가의 브랜드 식기 구매에 보수적이던 4050고객들까지 대형마트에서 지갑을 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실제 합리적인 가격에 튼튼한 내구성을 갖춘 코렐을 선호하던 40~50대 고객들이 아름다운 테이블 연출이 가능한 해외 브랜드 식기로 눈을 돌리면서, 지난해 처음으로 이마트 브랜드 식기 매출은 대형마트 식기 최강자이던 코렐을 앞질렀다.

이마트는 프리미엄식기에 대한 수요가 전 연령층으로 확산됨에 따라 복잡한 해외 직구 대신 쉽고 편리하게 프리미엄 식기를 비교하고 구매할 수 있는 프리미엄식기 존 을 현재 40개점 까지 늘렸다.

프리미엄 식기존을 통해 대중적인 브랜드 이외에도 웨지우드, 로스트란드, ASA셀렉션, 로얄스태포드, 에밀앙리, 자크라디, 루전 등 다양한 브랜드 식기를 두루 비교하고 구매할 수 있으며, 식기 이외에 기타 테이블웨어류도 함께 갖춰 비교가 가능하다.

안혜선 이마트 리빙담당 상무는 “해외직구와 병행수입 등으로 해외 브랜드 식기 시장의 문턱이 낮아지며 이마트 기준 100억원 이상의 시장으로 급성장했다”며 “글로벌 유명 브랜드 식기를 꾸준히 발굴, 합리적인 가격으로 들여와 대형마트 브랜드 식기 시장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 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