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롯데홈쇼핑, ‘월드컵 편성표’ 짠다…남성 고객‧2030 상품 전진 배치

최승근 기자 | 2018-06-17 11:19

롯데홈쇼핑은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진행되는 6월 한 달 동안 주요 경기 시간대에 남성 상품을 집중적으로 편성하고, 2030을 타깃으로 한 이색 콘텐츠도 선보인다.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당시 롯데홈쇼핑의 남성 주문고객은 평소와 비교해 10% 이상 증가하고, 가공식품, 스포츠 의류 및 잡화 매출(주문금액 기준)이 50% 이상 상승했다.

올해 평창 올림픽 기간에는 관련 상품 매출이 40% 이상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롯데홈쇼핑은 한국 경기가 진행되는 18일, 24일, 27일에 스포츠웨어, 운동기구 등 남성 상품 판매를 확대하고, 짧은 시간 내 구매 결정이 가능한 상품을 집중 편성한다. 또한 2030 이용자 비중이 높은 모바일 채널을 통해 먹방/쿡방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19일부터 ‘케네스콜 남성 팬츠(19일 새벽1시)’, ‘아테스토니 골프 팬츠(20일 새벽1시)’, ‘케네스콜 남성 수트(22일 새벽2시)’ 등 여름 시즌 남성 패션 상품들을 연이어 판매한다.

남성 구매 비중이 높은 ‘탈모치료기’, ‘렌터카’ 등 렌탈 상품들도 선보인다. 24일 자정부터 진행되는 멕시코전에 맞춰 24일 00시 35분부터 65분 동안 ‘아디다스 남성 언더웨어’, ‘숀리 다이어트킹 로잉머신’ 등 남성 상품만을 편성한 특별 프로그램 ‘맨즈샵(Men’s Shop)’을 방송한다. 당일 방송에서는 쇼호스트들이 경기 내용을 고객들과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관련 상품들을 이색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멕시코전 전날인 23일에는 약 11시간 동안 롯데홈쇼핑 대표 프로그램만을 편성한 원데이 특집방송을 실시한다.

‘최유라쇼’, ‘TV속의 롯데백화점’, ‘패피 더 라이브’, ‘나쁜여자쇼’ 등 각 카테고리별 대표 프로그램을 통해 인기 상품을 다양한 혜택과 구성으로 선보인다.

이날 오전 10시 25분부터 진행되는 ‘TV속의 롯데백화점’에서는 짝을 바꿔가며 신는 3켤레 신발로 유명한 패션 잡화 브랜드 ‘블랙마틴싯봉’의 F/W 신상품 특정 라인을 오프라인 매장 보다 먼저 선보인다. ‘블랫마틴싯봉’ 본사에서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준다 페스티벌’도 TV홈쇼핑 최초로 선보인다.

매년 6월 단 하루 토요일에 ‘블랙마틴싯봉’의 슈즈, 가방 등 대표 상품을 특별 구성해 111명에게 한정 판매하는 행사다. 당일 방송에서는 슈즈(본품), 캐리어(사은품), 지갑 또는 가방(경품)을 한 세트로 구성해 11만1000원에 판매한다.

2030 젊은 층을 위한 모바일 생방송도 특별 편성한다. 이달 19일 오후 10시부터 진행되는 모바일 생방송 ‘쇼킹호스트’에 먹방‧뮤직 유투버로 유명한 BJ ‘에드머’가 출연해 야식을 판매할 예정이다.


황범석 롯데홈쇼핑 상품본부장은 “러시아 월드컵을 겨냥해 기존 스포츠 행사 기간 동안 인기상품, 구매고객 성향 등을 분석해 채널별 맞춤 상품을 편성했다”며 “남성 고객, 모바일 이용 비중이 높아지는 것을 고려해 ‘그루밍족’, ‘엄지족’을 겨냥한 상품과 이색 콘텐츠를 선보임으로써 즐겁게 응원하고 알뜰 쇼핑까지 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