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6·13 성적표 받아든 與野, 표정관리 vs 혼돈

조현의 기자 | 2018-06-16 00:00
낮은 자세 강조하는 민주당…"승리 도취 안할 것"
참패 충격 한국당 "국민이 탄핵…세대 교체 필요"
바른미래당 지도부 동반 사퇴, 비대위 체제 전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6.13 지방선거 당선자들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6.13 지방선거 당선자들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 정부 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선포식'에 참석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6·13 지방선거 성적표를 받아든 여야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지방선거와 재·보궐 선거 모두 압승을 거둔 여당은 자만하지 않겠다면서 표정관리에 들어갔다. 한국 정치 선거사에 기록될만한 참패를 당한 야권은 혼돈에 빠졌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은 15일 국회에서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약속 선포식'을 열고 국민을 위해 더 낮은 자세로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대표는 "민주당은 승리에 도취해 자만하지 않겠다"면서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개혁과 혁신을 통해 지방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일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하루가 지나니 기쁜 마음보단 두려움이 더 크다"며 "시·도지사부터 기초단체 의원까지 한 명 한 명 모두가 더 높은 도덕성을 갖고 지방행정과 지방재정의 개혁을 위한 실천적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해 대표직을 사퇴한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데일리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해 대표직을 사퇴한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데일리안

한국당 "국민이 한국당 탄핵한 선거"

한국당은 같은 날 오후 당 수습방안 논의를 위한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번 선거는 국민이 한국당을 탄핵한 선거"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가 여전히 수구·냉전적 사고에 머물러 있다면, 국민은 점점 더 우리를 외면할 것"이라면서 "물러날 분들은 뒤로 물러나고, 확실한 세대교체를 이뤄야 한다. 곪아 터진 아픈 상처를 두려워 외면하지 말고, 후벼 파내고 썩은 고름을 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비공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6.13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며 지도부 동반사퇴를 밝히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비공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6.13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며 지도부 동반사퇴를 밝히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바른미래당 "강한 야당 되겠다"

바른미래당은 전날 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사퇴한 데 이어 이날 박주선 공동대표와 최고위원 6명 전원이 동반 사퇴했다. 박 대표는 "민주주의는 책임정치"라며 "책임은 단호해야 하고 조건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김동철 원내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키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강한 야당이 되기 위해 혁신하겠다"면서 "국민들이 먹고 사는 민생과 경제 문제에는 균형 잡힌 잣대로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 평화 이슈에서는 협력하겠다"고 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