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SK이노베이션, 7개월 만에 시가총액 20조 돌파 눈앞

박영국 기자 | 2018-06-14 16:40
SK 울산 CLX 전경.ⓒSK이노베이션SK 울산 CLX 전경.ⓒ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주가가 고유가 악재를 딛고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지난해 11월 이후 7개월 만에 시가총액 20조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SK이노베이션의 주가는 14일 종가 기준 21만3000원을 기록했다. 지난 4월 말 19만2000원까지 떨어졌던 것에 비하면 10.9% 올랐다. 6월 들어서만 4.7%의 상승세를 보였다.

시가총액도 최근 3개월 내 종가가 가장 낮았던 4월 27일 17조7533억원에서 14일 19조6951억원까지 늘어났다. 최근 코스피 시장의 호황이 이어지고 있어 오늘 소폭 약세에도 SK이노베이션 기업가치의 20조 돌파 가능성에 대해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11월에도 20조 문턱을 넘어섰다. 작년 사상 최대 실적 달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으로 11월 9일 당시 주가는 종가 기준 21만7500원, 시가 총액도 20조1000억원을 돌파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 시가총액이 정점에 도달했던 시기는 지난 2011년 분사 이후인 4월25일로, 종가가 25만4000원에 도달했고, 시가총액은 23조4863억원까지 상승했다. SK이노베이션이 시가 총액 20조 돌파를 다시 목전에 두고 최대치였던 23조를 다시 한 번 넘어설 수 있을지 관심이다.

증권가에서는 SK이노베이션이 선제적인 사업 구조 혁신인 딥체인지를 추진한 결과 비정유 중심 펀더멘털이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인정 받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불확실성 가중에도 주가가 오르는 등 기업 가치가 더욱 인정받는 것은 SK이노베이션의 비정유 중심의 포트폴리오가 올해도 안정적인 수익 견인의 주역이 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지난 몇 년 간 SK이노베이션은 딥체인지 기반, 화학 사업을 필두로 하는 비정유 중심 성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시장에서도 SK이노베이션에 대한 인식을 기존의 정유 기업에서 에너지·화학 기업으로 바꿔가고 있다. 최근 실적은 이러한 흐름을 단적으로 나타낸다.

지난 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화학 사업(1조3773억원)을 필두로, 윤활유 및 석유개발 사업의 약진이 이어지며 SK이노베이션은 비정유 사업에서만 총 2조 이상(전체의 64%)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업계는 비정유 사업이 SK이노베이션의 사상 최대 실적(3조2344억원)을 이끈 주역으로 평가한다.

지난 1분기 실적에서도 비정유사업의 활약은 더욱 도드라졌다. 유가가 꾸준히 상승했던 지난 1분기 정유사 실적은 모두 시장 전망치를 하회했다. 업계 큰 형인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분기 석유사업을 통해 325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으며, 이는 지난 분기 대비 36%나 감소했다. 다른 정유사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이렇듯 1분기 국내 에너지, 화학사 실적이 모두 시장 전망치를 하회하는 상황에서 SK이노베이션은 상대적으로 실적 방어를 이뤄냈다. 실적의 64% 이상을 견인한 비정유사업이 실적 버팀목 역할을 하면서 1분기 실적에서 선방했다는 평가다.

에너지·화학 업종의 대표 외생변수로 꼽히는 국제유가도 계속 오르고 있어, 상대적으로 외생 변수에 제약이 덜한 비정유사업의 위력은 올해 하반기에 더욱 커질 전망이다.

올해 3분기도 화학 중심의 비정유 사업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 중국을 둘러싼 생산 차질, 미국에서의 증설 지연 움직임 외에도 정기보수까지 겹쳐 화학 제품 시황을 더욱 개선시킬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석탄 가격 상승, 환경 규제로 중국의 CTO/MTO 설비의 지연·폐쇄, 역내 정기보수 확대로 인한 반사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을 비롯한 역내 화학 설비의 생산량 감소에 따른 공급 부족이 전망됨에 따라 국내 화학 업체가 반사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또한 “메이저 업체의 그룹 III 기유 신증설 제한으로 국내 정유사의 윤활기유 부문도 높은 마진이 전망”되고 있다며 윤활유 사업에서의 실적 기대감을 높였다. 이는 기존의 화학 호실적 기대감과 드라이빙 시즌으로 대표되는 3분기 정유사업 수요 증가와 함께 에너지, 화학 사업 차원에서의 통합적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올레핀, 아로마틱 사업을 중심으로 시황 회복이 본격화되고 있어 올해도 화학 사업을 중심으로 하는 비정유 실적 기대감도 더욱 높아지는 중이다. 특히 면화 가격 폭등, 중국의 폐 플라스틱 수입 규제 등이 이어지면서 SK이노베이션의 대표 화학 제품인 PX(생산량 기준 국내 1위, 세계 6위) 수요도 꾸준히 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지난 중국 최대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인 CATL이 중국 증시에 성공적으로 입성하면서 글로벌 2차 전지 업체들이 주목받게 된 것도 SK이노베이션의 기업 가치 상승을 유도했다는 분석이다. 최근 중국 정부가 화이트리스트에 SK이노베이션(팩합작사 BESK테크놀로지)을 비롯한 국내 3사를 포함시키면서 현지 사업 재개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장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CATL 상장으로 한국 업체들에 대한 눈높이가 달라질 가능성이 높다”며 “CATL에 대한 가치 평가는 곧 글로벌 2차전지 관련 업체들에 대한 재평가를 불러오게 될 것”이라며 국내 배터리 업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