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월드컵 개막식 중계, 포털로는 못 봐…왜?

스팟뉴스팀 | 2018-06-14 16:45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 생중계를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 못 보게 될 전망이다.(자료사진)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 생중계를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 못 보게 될 전망이다.(자료사진)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 생중계를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 못 보게 될 전망이다.

14일 포털업계와 방송계에 따르면 지상파 측과 네이버·카카오의 월드컵 중계권료 협상은 지난주 결렬된 이후 대회 개막일을 하루 앞둔 이 날까지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당장 이날 오후 시작하는 월드컵 개막식은 포털 사이트 등에서 중계하지 않는다.

반면 지상파 3사는 이번 월드컵 중계권을 확보하는 데 1200억원가량을 투자할 정도로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이에 지상파 측은 재판매 가격도 높게 불렀지만, 포털업체 측은 예년 대회 대비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월드컵 관심도와 팀 성적 전망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경기 일정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어 막판 타결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생중계 외에 다시보기 영상 등은 별도로 협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대 포털과는 달리 온라인 동영상 전문 서비스인 아프리카TV와 푹은 이미 지상파 측과 생중계 협상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