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추미애 "민주당 지방선거 압승은 국민의 승리"

조현의 기자/김희정 기자 | 2018-06-14 11:49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 된 후보들의 이름표 옆에 스티커를 붙인뒤 국민들에게 감사의 하트를 보내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 된 후보들의 이름표 옆에 스티커를 붙인뒤 국민들에게 감사의 하트를 보내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데 대해 "민주당의 승리라기보다는 위대한 국민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 "역대 지방선거 최고 투표율로 드러난 민심에 민주당은 겸손한 자세로 국민을 받들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평화와 민생 번영의 미래를 선택했다. 또 지역주의와 색깔론, 냉전 시대와 과감하게 결별했다"면서 "국정을 발목 잡던 세력에게 확실하게 회초리를 들었다"고 했다.

추 대표는 특히 전통적인 보수 텃밭에서 민주당이 승리한 데 대해 "부산과 울산·경남 유권자들의 새로운 선택은 한국 정치사를 새로 구성하는 전환기적 선택이 될 것"이라면서 "새로운 대한민국과 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민심이 지역과 시대·이념을 초월해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