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추다르크’ 추미애의 민주당, 대선 이어 지방선거도 압승 눈앞

조현의 기자 | 2018-06-13 23:34
秋, 지선 압승시 당내 입지 더욱 공고해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제7회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상황실에 들어서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제7회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상황실에 들어서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2017년 대통령 선거에 이어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연승을 거둘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추다르크'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리더십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가 13일 오후 6시 투표 종료 직후 공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가운데 14곳에서 승리할 것으로 보인다.

출구조사 결과가 현실화되면 민주당의 이같은 압승은 지방선거 역사상 가장 큰 승리로 기록된다. 이는 2006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거둔 대승을 뛰어넘는 성과다.

민주당이 6·13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둘 경우, 추 대표는 두 차례 선거에서 당의 연승을 이끈 수장으로서 당내 입지를 더욱 확고하게 다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민주당의 승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 덕분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당선자 윤곽이 드러난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개표상황실에서 "오늘 이 승리는 국민의 승리가 될 것"이라면서 "국민 한분 한분이 주신 표에 보답하는 게 저희들이 책무다. 이번 선거는 평화와 경제, 민생의 손을 (국민이) 들어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