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민주당 23년만 ‘보수 텃밭’ PK 입성 눈앞, ‘파란물결’ 뒤덮이나

황정민 기자 | 2018-06-13 20:30
6.13 지방선거 개표상황을 지켜보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데일리안6.13 지방선거 개표상황을 지켜보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데일리안

더불어민주당은 13일 PK(부산·울산·경남)에서의 첫 승전보를 목전에 두고 있다. 1995년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실시된 이래 민주당이 PK에서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을 배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KBS·MBC·SBS 방송3사가 이날 오후 발표한 출구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은 부산시장·울산시장·경남도지사 모두에서 당선증을 싹쓸이한다.

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는 출구조사 예측 득표율 58.6%을 기록하며 자유한국당 서병수 후보(35.4%)에 앞서고 있다. 울산시장도 민주당 송철호 후보 예측 득표율이 55.3%로 한국당 김기현 후보 득표율 38.8%를 웃돈다.

‘드루킹 사건’으로 판세에 이목이 집중됐던 경남도지사 선거 역시 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예상 득표율 56.8%로 한국당 김태호 후보(40.1%)에 앞서고 있다.

그간 PK 지방권력은 한국당이 독점해왔다. 무소속 김두관 후보가 2010년 경남도지사에 당선된 적은 있지만 민주당 소속 후보가 승리했던 적은 한 번도 없다. 이랬던 PK가 23년 만에 단체장 자리를 모두 민주당에 넘길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부산의 강남’으로 불리는 해운대구을 국회의원 재보선에서도 민주당은 승리의 깃발을 꽂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윤준호 후보가 출구조사에서 득표율 54.4%로 한국당 김대식 후보와 20%포인트 가량 차이 나는 선두를 달리고 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