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안철수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할지 깊게 고민할 것"

이동우 기자/권신구 기자 | 2018-06-13 20:33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발표 후 당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발표 후 당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할지 이 시대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지방선거 출구조사가 발표된 이후 바른미래당 당사를 방문해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하게 받들겠다"며 "제게 보여주신 과분한 성원에 진심으로 머리숙여 감사하다. 은혜를 잊지 않겠다"고 했다.

안 후보는 침통한 표정으로 당직자들과 악수를 하며 "열악한 조건속에서 고생많았다"고 말했다. 당직자들 또한 침울한 표정으로 안 후보에게 "수고하셨다"고 인사했다.

안 후보는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 지상파 방송3사(KBS, MBS, SBS) 출구조사 결과, 18.8%로 3위에 그쳤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55.9%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가 21.2%를 기록했다.

앞서 출구조사 발표 직후 바른미래당 당사에서 결과를 지켜보던 당 지도부는 침울한 분위기 속에서 차례로 자리를 떴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지방선거 후 사퇴할 것이냐'는 질문에 "나중에 말씀 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안 후보는 3등에 머무를 경우 정치생명 끝나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말씀드린 것처럼 깊게 고민하고 따로 말씀드릴 기회 갖겟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