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
맑음
미세먼지 18

문 대통령 "어려움 있겠지만 다시는 뒤돌아가지 않을 것"

  • [데일리안] 입력 2018.06.12 19:05
  • 수정 2018.06.12 19:05
  • 이충재 기자

6.12북미정상회담 입장문 "지구상 마지막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과 관련 "이제 시작이고 앞으로도 숱한 어려움이 있겠지만 다시는 뒤돌아가지 않을 것이며 이 담대한 여정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과 관련 "이제 시작이고 앞으로도 숱한 어려움이 있겠지만 다시는 뒤돌아가지 않을 것이며 이 담대한 여정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과 관련 "이제 시작이고 앞으로도 숱한 어려움이 있겠지만 다시는 뒤돌아가지 않을 것이며 이 담대한 여정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6.12북미정상회담 입장문'에서 "역사적인 북미회담의 성공을 뜨거운 마음으로 축하하며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우리는 새로운 길을 갈 것"이라며 "전쟁과 갈등의 어두운 시간을 뒤로하고,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를 써갈 것이며 그 길에 북한과 동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낡고 익숙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과감하게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준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역사는 행동하고 도전하는 사람들의 기록"이라며 "우리 정부는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