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3등 안돼” 김문수·안철수, 정치생명 담보 데스매치 개막

이동우 기자 | 2018-06-13 00:00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가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에서 유세차량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가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에서 유세차량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등 피하기'를 위한 막판 유세에 돌입했다.

3등 후보에게 집중될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당선의 일등공신이라는 오명을 피하는 동시에 상대 야당 후보에 승리해 야권 대표 후보의 입지를 다지겠다는 포석이다.

김 후보는 12일 오전 국회 정론과에서 안 후보를 향해 "이합집산으로 탄생한 정당, 곧 분열하고 소멸할 정당과 후보가 대안이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함께 참석한 김선동 선대위원장도 "박원순·안철수 두 사람이 서울을 망쳤다"며 "서울 시정 대참사의 시작도 원인도 안철수다.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것이 먼저"라고 김 후보에 힘을 실었다.

안 후보도 이날 서울 노원구 유세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의 3선을 막으려고 김문수 후보를 찍으면 반대로 박 후보가 된다"며 "(자신을) 꼭 서울시장으로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1일 서울 구로구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1일 서울 구로구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두 후보는 모두 박 후보에 석패하더라도 상대 야당 후보를 제치고 2등을 목표하는 모양새다. 상대 야당 후보에 승리한다는 것은 단순히 2등 후보가 아닌 보수의 대안정당으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렸다.

2등 후보에게는 당내에서도 여전히 입지를 다져나갈 수 있다. 안 후보는 유승민 공동대표와 더불어 당내 한 축을 유지할 수 있고, 김 후보 또한 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대항마로 자리매김할 기회를 얻을 공산이 크다.

반면 3등을 할 경우 정치 인생에 험로가 예상된다. 안 후보의 경우 지난 대선과 서울시장 선거의 연이은 패배로 그의 정치 생명에 타격이 불가피한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 역시 투표율이 3등에 머무를 경우 사실상 한국당 내 주요 인물에서 배제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정치권의 평가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