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베일 벗은 '프로듀스48' 시즌1, 2와 다른점은?

김명신 기자 | 2018-06-12 07:00
11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11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프로듀스 48'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 엠넷

이번에는 한일 합작이다. '아이오아이' '워너원' 뒤를 잇는 또 하나의 프로젝트 그룹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일 여자 연습생 96명이 치열한 경쟁을 시작한다. 엠넷 '프로듀스 48'이 베일을 벗고 본격적인 항해를 시작했다. '프로듀스 48'은 '프로듀스 101' 시즌1와 시즌2에 이은 세번째 프로젝트다.

11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프로듀스 48'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안준영 PD를 비롯해 MC 이승기, 트레이너 이홍기, 소유, 배운정, 치타, 최영준, 메이제이 리가 참석해 '프로듀스 48'의 서막을 알렸다. 특히 이날 한일 연습생 96명이 한꺼번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프로듀스 101'과 아키모토 야스시의 AKB48 시스템을 결합한 프로젝트로, 기존 시즌1과 2와는 차별된다. 시즌1 아이오아이와 시즌2 워너원과는 달리, 이번 프로젝트는 '글로벌 그룹'으로, 출발부터 다르다. 기존 멤버 구성 11명에서 이번에는 12명으로 변경됐으며 계약기간도 2년 6개월로 늘어났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여러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일본 우익 성향 논란이 있었던 AKB48의 연습생들이 참여한 점과 관련해 "어떠한 정치색도 없다"며 선을 그었다.

교복 논란 역시 "교복이 아니라 제복"이라면서 "학생다운 면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지만 우려하는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프로듀스 48'은 오는 15일 첫 방송 된다. 일본 위성방송채널 BS스카파에서 동시 방영된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MC로 나서며 보컬 트레이너로 이홍기와 소유가, 랩 트레이너로는 치타, 댄스 트레이너로는 안무가 배윤정과 최영준, 메이제이 리가 함께 한다.

시청자 투표는 한국에서만 진행한다. 김용범 엠넷 국장은 이날 "일본 내에서 "AKB48은 압도적인 인기를 누려서 같이 출연하는 한국인 연습생과 경쟁하기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음악이 세계적인 위상을 떨치고 있는 가운데, 과연 한국의 대표 프로젝트로 자리잡은 '프로듀스' 시리즈가 세계 무대까지 장악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