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강인 재계약, 입 떡 벌어지는 바이아웃 액수

스포츠 = 안치완 객원기자 | 2018-06-06 06:25
이강인 재계약 ⓒ 대한축구협회이강인 재계약 ⓒ 대한축구협회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7)이 소속팀 발렌시아와의 재계약에 성공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CF가 이강인(17)과 재계약을 하면서 1억 유로(약 1천250억원)에 달하는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을 포함했다는 스페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스포츠전문매체 마르카는 5일(한국시간) "이강인의 에이전트가 발렌시아 구단 관계자와 만났다"라며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지키려고 새로운 계약과 함께 엄청난 바이아웃 조항을 추가하는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지키려고 무려 1억 유로(약 1250억 원)에 달하는 바이아웃 조항을 마련했다"라며 "여기에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의 요청에 따라 프리시즌에는 1군 팀에서 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빅클럽들은 이강인을 심상치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벌써 레알 마드리드와 맨체스터 시티 등이 영입을 타진했고, 발렌시아 측은 선수를 지키기 위해 지난해 초 2019년 6월까지 재계약하면서 800만 유로의 바이아웃 조항을 삽입하기도 했다.

한편, 이강인은 현재 프랑스에서 열리고 있는 2018 툴롱컵에 한국 U-19 대표팀 멤버로 참가, 3경기 2골을 터뜨리며 자신의 몸값을 크게 높이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안치완 객원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