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성폭행 혐의’ 박동원·조상우, 구속영장 기각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6-04 17:06
검찰이 성폭행 혐의에 휘말린 넥센 히어로즈 박동원과 조상우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 넥센 히어로즈검찰이 성폭행 혐의에 휘말린 넥센 히어로즈 박동원과 조상우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 넥센 히어로즈

검찰이 성폭행 혐의에 휘말린 넥센 히어로즈 박동원과 조상우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세영 부장검사)는 4일 경찰이 신청한 두 선수의 사전 구속영장을 검토한 끝에 기각했다고 밝혔다.

박동원과 조상우는 지난달 23일 오전 넥센 구단이 숙소로 잡은 인천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및 강간미수 혐의로 두 선수에게 지난 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검찰 측은 현재까지 조사된 내용만으로는 혐의를 인정하고 구속할 필요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경찰에 보완 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두 선수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합의 하에 성관계를 했다거나 먼저 술자리를 떴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