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최지만 홈런, 트레이드 요청에 빅리그 재콜업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5-31 16:41
최지만이 다시 메이저리그로 콜업된다. ⓒ 게티이미지최지만이 다시 메이저리그로 콜업된다. ⓒ 게티이미지

내야수 최지만(밀워키 브루어스)이 빅리그로 돌아온다.

밀워키 산하 트리플A팀인 콜로라도 스프링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은 3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콜로라도주 시큐리티 서비스 필드에서 열린 아이오와(시카고 컵스 산하 트리플A)와의 마이너리그 경기에서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1홈런) 3볼넷 1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최지만의 트리플A 시즌 타율은 종전 0.299에서 0.302가 됐고, 팀은 아이오와를 13-3으로 완파했다.

첫 타석부터 최지만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1회말 첫 타석에서 우월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 시즌 5호 홈런이다.

5회말과 7회말에는 모두 볼넷으로 걸어 나가 홈을 밟으며 득점을 올렸다.

경기 직후 최지만은 밀워키의 메이저리그 콜업을 통보받았다.

이에 최지만은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로 이동해 다음 달 2일 열리는 밀워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경기부터 합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메이저리그 콜업은 트리플A에서의 활약 외에 최지만의 강력한 트레이드 요청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최지만 측은 밀워키 구단에 강력하게 트레이드 요청을 하자 구단도 결국 다시 한 번 그를 불러들이는 수밖에 없었다.

한편, 개막전 이후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최지만은 지난 18일 다시 메이저리그로 콜업됐다. 두 번째 메이저리그 콜업에서는 타율 0.267(15타수 4안타) 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트레이드 요구라는 초강수를 던지며 세 번째로 빅리그 무대를 밟게 되는 최지만이 이번에는 롱런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