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지방선거 대세강화 vs 대국민 메시지 고심…표정바뀐 與野

조동석 기자 | 2018-05-28 00:00
美트럼프 북미회담 취소에, 野 文정부 외교무능 맹공
2차 남북정상회담으로 북미 대화 불씨…與 표정관리


지난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남북정상회담이 전격적으로 열린 가운데 27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 대통령의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 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난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남북정상회담이 전격적으로 열린 가운데 27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 대통령의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 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극한 대치에서 긴장완화 그러나 속으론 이견. 북미정상회담 취소 이어 대화 불씨 살리기.

한반도 정세가 요동치면서 정치권도 혼란스럽다. 당장 어떤 일이 또 일어날지 모른다. 한반도를 둘러싼 최근 상황은 드라마틱하다.

북미정상회담 성사 이후 진행된 4·27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비핵화는 순풍에 돛단 듯 순탄했다. 그러나 북한과 미국이 말폭탄을 주고받으며 삐걱거렸다.

급기야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북한과 미국은 대화의 여지를 남겼지만, 돌이킬 수 없다는 분석과 지켜보자는 의견이 공존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섰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대화를 제의했고, 26일 전격적으로 남북 2차 정상회담이 이뤄졌다.

꺼진 줄 알았던 북미정상회담 불씨를 다시 살린 것이다. 한반도 정세가 반전되자 여야의 표정이 다시 바뀌었다. 특히 6월13일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터라, 여야는 유불리 계산기를 쉼없이 두드리고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회담 취소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무능을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혹감을 애써 감췄다.

그러나 26일 2차 남북정상회담으로 정부의 중재외교를 실패로 규정했던 한국당은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특히 여야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전국 단위 선거인 6·13 지방선거를 코 앞에 둔 상황이어서 남북미 대화가 가져올 파장에 더욱 촉각을 세웠다.

민주당은 백혜련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향한 의지와 신뢰를 재확인했다”고 평가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2차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했다.

한국당은 남북회담이 형식적으로는 파격적이지만 북한 비핵화라는 측면에서 평가할 만한 내용이 없다는 의견이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남북 정상이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눈 자체는 평가한다”면서도 “그러나 회담 합의문에서 북핵 폐기와 관련한 것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새로운 내용이나 논의 진전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성사되면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이 탄력을 받으면서, 지방선거 대세론을 굳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선거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부의 평화외교에 발목을 잡는다는 비판받을 소지 때문에, 대국민 메시지를 고심 중이다.[데일리안 = 조동석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