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문지애, 복면 쓰고 MBC 복귀 "눈물 날 것 같아"

이한철 기자 | 2018-05-27 18:33
문지애가 7년 만에 문지애가 7년 만에 '복면가왕'을 통해 MBC에 출연했다. MBC 방송 캡처.

M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문지애가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깜짝 출연했다.

27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경복궁'과 '오페라하우스'는 이원진의 '시작되는 연인들을 위하여'를 선곡해 맞대결을 펼쳤다. 결과는 경복궁의 승리.

'오페라하우스'는 가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냈는데 다름 아닌 문지애였다.

문지애는 "MBC가 다시 좋은 친구가 됐다. 7년 만에 MBC 무대다"라며 "눈물이 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상진이 방송에 나와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고 당시엔 이해하지 못했다. 지금 출연해 보니 눈물이 날 것 같다"며 벅찬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