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카리우스 최악의 평점, 각국 언어들로 SNS 테러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2018-05-27 08:26
카리우스 골키퍼. ⓒ 게티이미지카리우스 골키퍼. ⓒ 게티이미지

리버풀 골키퍼 카리우스가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치명적 실수를 저지르며 최악의 평점을 받았다.

리버풀은 27일 오전 3시45분(한국시각) 우크라이나 키에프에서 킥오프한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3으로 패했다.

이길 수가 없었다. 13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렸던 리버풀은 ‘주포’ 살라가 전반 중반 부상으로 빠진 데 이어 골키퍼 카리우스의 두 차례 실수가 실점으로 연결돼 무릎을 꿇었다.

살라가 부상으로 이탈했지만 리버풀은 흐름을 빼앗기지 않고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팽팽했던 승부는 후반 6분 카리우스의 ‘역대급 실책’으로 깨졌다. 카리우스가 페널티박스에서 동료에게 굴린 볼을 벤제마가 가로채 골문을 갈랐다. 순간 정적이 흐를 정도의 실점이었다.

불과 5분 뒤, 사디오 마네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리버풀을 건져 올리는 듯했다. 직전에 치명적 실책을 했던 카리우스도 입술을 깨물며 다시 주먹을 쥐었다.

하지만 후반 38분 카리우스는 또 어이없는 실수를 저질렀다. 베일이 상당히 먼 거리에서 슈팅한 공이 카리우스 골키퍼 손을 맞고 골로 연결됐다. 펀칭이나 캐치도 아닌 ‘기름손’ 카리우스의 명백한 실책이었다.

경기 후 축구 전문가들은 “카리우스의 실책은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에서 나와서는 안 될 것이었다. 리버풀을 떨어뜨리는 것을 넘어 챔피언스리그의 격을 떨어뜨리는 심각한 실책”이라고 꼬집었다.

리버풀 클롭 감독도 “두 번째 실수는 첫 번째 실점에 대한 생각이 컸기 때문”이라면서 “실점에 대해 내가 뭐라고 더 말을 하겠는가”라며 자리를 떠났다.

영국 축구 통계 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카리우스에게 출전 선수 중 최하 평점인 4.5점을 매겼다. ‘데일리 메일’은 “카리우스의 실수가 재앙을 불러왔다”며 팀내 최저 평점인 3점을, ‘미러’ 역시 '끔찍한 실수를 범했다'며 팀내 최저 평점 4점을 부여했다.

카리우스는 통곡하며 리버풀 팬들에게 사과하기도 했지만 13년 만의 우승을 간절히 기다리던 팬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카리우스의 실수로 선제골을 내준 시점부터 그의 SNS에는 실망과 분노를 금치 못하는 팬들의 거친 화살이 쏟아졌다. 리버풀이 영국 외에도 세계적으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클럽인 만큼, 다양한 국적의 언어로 카리우스의 아픈 곳을 후벼 파고 있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지난 탑뉴스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