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평생 남을 카리우스 '기름손'·베일 '바이시클 골'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2018-05-27 07:29
가레스 베일의 환상적인 바이시클 킥. ⓒ 게티이미지가레스 베일의 환상적인 바이시클 킥. ⓒ 게티이미지

가레스 베일(레알 마드리드)과 로리스 카리우스(리버풀)가 챔피언스리그 결승 역사에 남을 만한 득점과 실점의 주인공이 됐다.

레알 마드리드가 27일 오전 3시45분(한국시각)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NSK 올림피스키에서 킥오프한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리버풀을 3-1로 누르고 3연패 위업을 달성했다. 챔피언스리그 체제로 개편된 뒤 3시즌 연속 우승은 레알이 최초다.

유러피언컵 체제 포함 챔피언스리그 통산 13회 우승을 차지한 레알의 지단 감독은 최초의 3연패 감독이 됐고, 5번째 빅이어를 들어 올린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 6시즌 연속 득점왕에 등극하는 영광도 함께 안았다.

하지만 이날의 레알 승리는 교체 투입된 공격수 베일의 환상적인 바이시클 골과 어이없는 실수를 두 차례나 저지르며 2골을 헌납한 리버풀 골키퍼 카리우스의 ‘힘’이 컸다.

지난 시즌 결승전과 동일한 라인업을 들고 나온 레알은 모하메드 살라를 앞세운 리버풀 공세에 초반 주춤했다. 하지만 살라가 라모스와의 충돌로 통한의 어깨 부상을 당한 뒤 빠지면서 힘을 잃어갔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카리우스의 치명적 실수까지 나오며 흐름을 완전히 내줬다.

0-0 맞선 후반 5분, 리버풀 골키퍼 카리우스는 희대의 실수를 저질렀다. 박스에서 카리우스가 수비수에게 공을 굴려주려는 순간, 이를 가로챈 벤제마가 발을 갖다 대 선제골을 내줬다.

리버풀 팬들은 물론 레알 팬들도 순간 눈을 의심할 정도의 믿기 어려운 골이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무대라 할 수 있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나오지 말았어야 할 충격적인 장면이다.

카리우스 골키퍼의 어이없는 실책. ⓒ 게티이미지카리우스 골키퍼의 어이없는 실책. ⓒ 게티이미지

불과 5분 뒤, 사디오 마네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리버풀을 건져 올리는 듯했다. 직전에 치명적 실책을 했던 카리우스도 입술을 깨물며 다시 주먹을 쥐었다.

하지만 레알에는 베일이 있었다. 후반 19분 교체 투입 3분 만에 환상적인 바이시클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챔피언스리그 결승 역사상 최고의 골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베일 골에 힘입어 2-1 리드를 잡은 레알은 다시 한 번 카리우스 덕을 봤다.

후반 38분 베일이 상당히 먼 거리에서 슈팅한 공이 카리우스 골키퍼 손을 맞고 골로 연결됐다. 펀칭이나 캐치도 아닌 ‘기름손’ 카리우스의 명백한 실책이었다. 살라가 빠진 상황에서 카리우스의 어이없는 실책이 두 번이나 실점으로 연결된 리버풀로서는 도저히 이길 수 없었다.

경기 후 축구 전문가들은 “카리우스의 실책은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에서 나와서는 안 될 것이었다. 리버풀을 떨어뜨리는 것을 넘어 챔피언스리그의 격을 떨어뜨리는 심각한 실책”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베일의 바이시클 골에 대해서는 “챔피언스리그 뿐만 아니라 세계 축구사에서 두고두고 회자될 장면”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