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문 대통령, 김정은과 두번째 남북정상회담…북미회담 열리나?

조동석 기자 | 2018-05-26 20:26
한미정상회담 후 美 북미회담 취소
트럼프, 하루만에 개최 가능성 언급
오늘 2차 남북정상회담서 논의된듯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지역 판문각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지역 판문각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22일 한미정상회담, 24일(현지시간)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싱가포르 북미회담 취소 선언, 2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가능성 언급, 26일 남북 2차 정상회담까지.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회담이 열릴 예정이었으나, 미국의 돌연 취소로 회담 성사 가능성이 낮아졌다.

그러나 회담 취소 다음날 트럼프 대통령은 개최 가능성을 다시 언급했다. 이처럼 한반도 비핵화를 둘러싼 국면이 복잡하게 돌아가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26일 만났다. 지난달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 이후 29일만이다.

지난 3월 우리 대북 특사단이 도널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을 찾아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회담 의사를 전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전격 수용했다.

이어 북미 간 사전 물밑조율이 시작됐다. 3월 31일~4월 1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 위원장을 방문해 비핵화 등을 사전 조율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갖기도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김 위원장의 2차 중국 방문이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5월 중국 랴오닝성 다롄서 시진핑 주석과 회동했다. 앞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판문점 선언을 합의하고 난 뒤였다.

이후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한 달여 만에 2차 방북길에 올라 김 위원장과 비핵화 문제 등을 추가 논의했다. 이때 북한에 억류됐다가 석방된 미국인 3명이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귀국했다. 북미회담 성사 가능성을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 억류자 석방에 대해 김 위원장에게 감사함을 표시하며, 자신의 트위터에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24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실제 단행하며 비핵화 제스처를 보였지만, 당일 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 취소를 전격 발표했다.

그래도 미국과 북한은 회담 개최 여지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 이후 북한은 대화를 희망한다고 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담화를 환영하며 회담이 6월12일 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동석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