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북미회담 취소 이어 재개? 숨가쁜 여야의 지방선거 유불리 계산

이동우 기자 | 2018-05-26 02:00
6·13 선거 전날 북미정상회담…與 호재 예상
정치권, 美 돌발 취소로 외교안보 파장 주시
트럼프 회담 가능성 다시 언급, 새 국면 돌입


북미정상회담 취소로 정치권이 파장을 예의주시고 있다. 사진은 국회 본회의장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북미정상회담 취소로 정치권이 파장을 예의주시고 있다. 사진은 국회 본회의장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할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되면서 정치권은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그동안 남북 해빙기류를 ‘위장 평화쇼’로 규정했던 야당은 강도 높은 발언을 자제하는 상황이다.

정치권은 당초 6.13 지방선거 전날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여당의 호재이면서 상수로 생각했지만 외교·안보 카드가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아울러 25일(현지시각)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하루만에 북미회담이 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하면서, 정치권도 현 국면을 주의깊게 바라보고 있다.

한국당·바른미래당, 정부비판 자제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북미정상회담 취소와 관련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평가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반도 운전자를 자처한 문재인 정부가 근거없는 낙관론과 장밋빛 환상에 취한 동안에도 현실은 여전히 냉정하게 움직였다는 차가운 현실을 직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지방선거 판세와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직접적으로 연관시키지는 않았다. 한반도의 외교·안보 위기가 걸린 현실에서 당장의 유불리를 따지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기류 때문이다.

당 지도부도 국민들의 실망감을 염두에 두면서 입단속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되레 섣부른 행동이 화를 키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바른미래당도 정부의 미흡한 대처에 대해 질타했지만 강도 높은 발언은 자제했다.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오늘 최고위원 회의에서도 나온 문제지만 (북미정상회담 취소와 관련해) 지방선거와 연결시킬 생각은 없다는 것이 결론”이라며 “다만 일정부분 영향을 받을 수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을 아꼈다.

미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데일리안미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데일리안

북미관계 악화하면 文정부 사면초가

더불어민주당은 북미정상회담 취소 사태 수습에 나섰다. 남북 이슈가 지방선거에 이용될 가능성을 차단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회담을 취소하겠다고 했지만 북한은 언제든 만날 용의가 있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의지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야권을 중심으로 북미정상회담 무산에 따른 이상기류 발생 시 정부여당을 향한 맹공 가능성은 여전하다. 정부여당의 안이한 안보 낙관론과 과도한 남북평화 환상으로 인한 국민들의 실망이 보수층 결집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운전대에 앉아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도대체 무엇을 조율했느냐”며 “북미 정상회담 취소로 그토록 원하는 완전한 비핵화, 완전한 북핵 폐기는 원점으로 돌아갔다”고 날을 세웠다.

정치권 관계자는 “현재 시점에서 북미회담 최소를 지방선거와 연관시키기에는 무리가 있다.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면서도 “정부의 남북 평화 구상이 장밋빛 환상으로 끝날 경우 보수정당을 중심으로 정부여당의 심판론이 대두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