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0)이 후배 선수를 폭행한 사실이 전해져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인 A가 해외 대회 참가 중(2011년, 2013년, 2016년)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 대해 폭행 및 가혹 행위를 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선수는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으로 알려졌다. 폭행과 관련해 이승훈은 후배에게 훈계했다고 진술했지만, 피해자들은 폭행을 당했다고 맞서 양 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특히 피해자들은 이승훈이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후배 선수의 머리를 내리치기도 했다는 다소 충격적인 증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1만m에서 금메달,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팀 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빙속의 간판으로 자리매김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승훈, 폭행 의혹으로 구설…진위는?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5-23 14:51
한국 빙속의 간판 이승훈이 후배 폭행 의혹에 휘말렸다. ⓒ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한국 빙속의 간판 이승훈이 후배 폭행 의혹에 휘말렸다. ⓒ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0)이 후배 선수를 폭행한 사실이 전해져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인 A가 해외 대회 참가 중(2011년, 2013년, 2016년)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 대해 폭행 및 가혹 행위를 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선수는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으로 알려졌다.

폭행과 관련해 이승훈은 후배에게 훈계했다고 진술했지만, 피해자들은 폭행을 당했다고 맞서 양 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특히 피해자들은 이승훈이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후배 선수의 머리를 내리치기도 했다는 다소 충격적인 증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1만m에서 금메달,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팀 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빙속의 간판으로 자리매김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지난 탑뉴스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