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막중한 중재자 文대통령…北美 비핵화 해법 찾을까

이충재 기자 | 2018-05-23 00:00
문 대통령 22일 워싱턴서 ‘비핵화 조율’ 트럼프와 정상회담
‘북미중재외교’ 최대 시험대…北美핵협상 간극 좁히기 관건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최근 태도 변화를 보이고 있는 북한에 대한 대응책을 집중 논의할 전망이다.(자료사진) ⓒ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최근 태도 변화를 보이고 있는 북한에 대한 대응책을 집중 논의할 전망이다.(자료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최근 태도 변화를 보이고 있는 북한에 대한 대응책을 집중 논의할 전망이다.

文대통령 22일 '비핵화 조율' 트럼프와 정상회담

특히 문 대통령은 '북미 중재자'로서 어느 때보다 막중한 숙제를 떠안고 있다. 훈풍이 불 것 같던 북미회담을 앞둔 분위기는 최근 싸늘하다.

북한은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 연기한 데 이어 북미정상회담을 재고할 수 있다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이 '리비아식 해법'이 아닌 '트럼프식 해법'을 제시하는 등 북미 회담테이블은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이어가고 있다.

문 대통령 입장에선 북미가 등을 돌리지 않고 회담 테이블에 마주 앉아 성공적 결실을 만들어 내도록 분위기를 다잡아야 하는 과제가 어깨에 놓여 있다.

최대 관심은 22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배석자 없는 단독 정상회담이다. 두 정상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수 있는 자리로 '비핵화 로드맵'의 결정적인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11월 청와대에 도착해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11월 청와대에 도착해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문 대통령은 4.27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논의 내용은 물론 '도보다리 회담'에서 나눈 대화를 바탕으로 북측의 속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하고 공감대를 확인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단순한 메신저가 아닌 중재자로 역할을 하기 위해선 '완전한 비핵화' 합의 시 북한의 체제 보장과 경제 번영을 약속한 '트럼프식 해법'을 북한과 조율하는 또 다른 과제를 풀어야 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핫라인 통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진의'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간극을 좁히기 위한 설득작업의 핵심은 '역지사지(易地思之)'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미 간 입장차이가 있는데, 서로 상대방 입장에 서서 이해를 해보려는 자세와 태도가 필요하다"며 "역지사지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