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구본무 회장 별세] LG그룹 부회장단, 단체 조문...고인 추모

이호연 기자 | 2018-05-21 16:07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거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거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주요 사장단들과 버스 2대 나눠타고 빈소 찾아
4세 경영 보좌할 핵심 인사...역할 주목


LG그룹 주요 계열사 부회장과 사장들로 구성된 고위임원단이 21일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전날부터 빈소를 지키고 있는 하현회 (주)LG 부회장을 제외한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등 5인의 부회장급 최고경영자(CEO)들은 이 날 오후 2시30분경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부회장단은 조준호 LG인화원장, 권봉석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장, 송대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 등 사장단을 포함한 임원들과 함께 방문했다.

이들은 2대로 나눠 탄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굳은 표정으로 곧바로 빈소를 찾았다. 빈소를 찾은 차석용 부회장은 "황망해서 할말이 없다"며 "(구 회장이) 아끼시지 않은 직원이 한 명도 없었다"며 먹먹한 표정을 지었다.
LG그룹 고위 임원단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 빈소로 단체 조문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LG그룹 고위 임원단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 빈소로 단체 조문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조성진 부회장과 송대현 사장 등은 조문을 마치고 오후 4시경 빈소를 떠났고 일부는 아직 빈소에 남아 있는 상황이다.

하현회 부회장을 포함한 총 6인의 부회장단은 오랜 기간의 경영 능력을 바탕으로 각 계열사를 책임지며 구광모 LG전자 상무의 그룹 4세 경영을 뒷받침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때문에 앞으로 LG그룹은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보좌하는 6인 부회장단의 협의 체제를 중심으로 운영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부터 구 회장을 대신해 실질적인 그룹 총수대행 역할을 해 온 구본준 부회장은 장자승계를 원칙으로 하는 LG그룹의 전통에 따라 계열사를 분리해 독립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구 회장의 장례는 3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22일 오전 8시30분에 진행된다. 장지는 여전히 밝히지 않았다.당초 유족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하려던 발인은 취재 혼잡을 피하기 위해 일부를 공개하기로 했다고 그룹 측은 밝혔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