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남경필 vs 이재명, 거세지는 ‘형수욕설 음성파일’ 공방

황정민 기자 | 2018-05-17 18:47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6.13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前 성남시장) 간 ‘친형·형수 욕설 음성파일’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남 후보는 17일 "자신의 폭언에 대해 거짓해명을 하고 있다"고 공격했고, 이 후보는 "왜곡된 음성파일일 뿐"이라고 방어했다.

남 후보는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시장이 (친형·형수 상대 욕설 논란과 관련) 폭언을 한 이유가 친모에 대한 친형의 폭행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해왔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된다”며 “이 전 시장은 (폭언 이유에 대해) 진실을 밝히고 떳떳하게 해명하라”고 말했다.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추미애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추미애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남 후보는 “여러 정황을 종합해보면 이 전 시장의 욕설은 (친형 이재선씨) 친모 폭행 사건 이후가 아니고 그 이전에 이뤄진 것”이라며 “그동안 선거 과정에서 이 시장이 한 해명은 위기 모면을 위한 거짓”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이 전 시장의 폭언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인간성 말살이며 여성에 대한 폭력, 권력에 의한 갑질이라고 생각해 이 전 시장이 공직후보자 자격이 없다고 본다”면서 “1300만 경기도민의 삶을 책임질 경기지사라는 공직 선거에 나선 이 전 시장은 일방적 해명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이 후보는 "음성파일은 원본이 아니라 일부가 편집돼 왜곡됐다"며 "형님의 패륜폭언 이후 욕설 다툼을 했고 형님의 어머니 및 형제 폭행 후 또다시 욕설 다툼을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측은 남 후보측의 음성파일 공개에 대비해 형사 고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