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B-52 돌려보냈다 vs 원래안왔다…문정인이 쏜 南·北·美 혼선

이배운 기자 | 2018-05-17 13:22
송명무 국방부장관(왼쪽),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 ⓒ데일리안 송명무 국방부장관(왼쪽),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 ⓒ데일리안

핵 협상 앞두고 北에 잘못된 신호…정치적이용 속내 깔렸나
軍 B-52 맥스선더 참가 보도 방치…논란확대 원인 제공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한미연합공군훈련인 ‘맥스선더’에서 전략폭격기 'B-52'가 우리 군의 요청에 따라 한반도 전개를 취소했다고 발언하면서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군사당국과 조율 없는 돌출 발언이 북미핵협상을 앞둔 상황에서 남·북·미간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문정인 특보는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된 북미정상회담 전망 포럼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주한미군사령관을 만나)맥스선더 훈련에 미군 전략폭격기 B-52 전개를 안 되게 얘기했다”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현지 매체 인터뷰를 통해 “B-52는 처음부터 맥스선더 훈련에 참여할 계획이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문 특보의 발언과 정면 배치되는 것이다.

국방부 역시 "맥스선더 훈련은 전투조종사 기량 향상을 위한 훈련이기 때문에 B-52는 포함되지 않았다"며 미측과 동일한 입장을 강조했다.

B-52 전략 폭격기 ⓒ미 공군 홈페이지 캡처 B-52 전략 폭격기 ⓒ미 공군 홈페이지 캡처

문정인 특보의 이번 B-52 전개 취소 발언은 북미 간 핵협상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에 자칫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특히 지난 16일 북측은 B-52 등 미군 전략자산 전개를 빌미로 남북고위급회담 취소를 선언하고 북미정상회담 결렬 가능성을 거론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한미 군사당국이 북한의 경고대로 움직였다는 듯한 발언을 내놓은 것은 북핵협상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군사 기밀에 속할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 세부 내용을 군사당국의 공식 입장이 아닌 문 특보의 개인 발언으로 노출 시켰고, 정부 여당 측에 정치적으로 유리하게 이용하려고 했다는 비판도 면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한편 국방부는 B-52 한반도 전개 관련 입장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최근 북한과의 신중한 관계를 고려해 사전에 공격용 무기인 B-52의 맥스선더 불참 사실을 알릴 수 있었다는 것이다.

국방부는 “훈련의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서 자세하게 공개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세웠지만 일부 매체의 B-52 맥스선더 참가 보도에 정정 요구 조치를 하지 않으면서 논란을 확대시켰다는 지적이다.
[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