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성태 “민주당, 드루킹 특검 축소 시도…특단의 방안 결심할 것”

황정민 기자 | 2018-05-16 16:2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드루킹 특검의 수사 범위를 축소하려는 시도를 그만두라”며 “그만두지 않으면 특단의 방안을 결심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 일각에서 수사 대상에 대해 제한적으로 해석하려는 시도가 있다”며 “특검 수사에 예외나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민주당은 분명히 답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드루킹 사건의 수사 범위는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사실’을 포함한다”며 “인지된 범죄에는 수사 은폐 의혹 관련 사항과 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을 비롯한 관련자 그 누구라도 포함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특검팀 규모에 대해선 “민주당은 수사 규모 최소화 시도를 하지 않길 바란다”이라며 “내곡동 특검 수준으로 특검 규모를 축소하려는 것은 특검 시늉만 하고 면죄부 특검을 하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불법댓글 자금 등의 수사는 다른 분야와 달리 막대한 인력이 필요해 적어도 최순실 특검에 준하는 인력이 수반돼야 한다“며 “드루킹 사건의 규모와 사안의 중대성, 광범위한 수사 범위 등을 놓고 볼 때 충분한 수사 인력 확보가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고 수사를 가로막으려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며 “수사 범위 축소와 수사팀 규모 최소화 시도를 그만두지 않으면 특단의 방안을 결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기자회견 직후 이어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특검법이 합의되지 않으면 동시 처리하기로 한 추가경정예산안에 영향을 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 “너무나 당연할 일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