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진세연 "윤시윤과 열애? 첫 열애설 신기할 뿐"(인터뷰)

부수정 기자 | 2018-05-16 14:06
배우 진세연이 TV 조선 배우 진세연이 TV 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이하 '대군')에서 호흡한 윤시윤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TV 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종영 인터뷰

배우 진세연이 TV 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이하 '대군')에서 호흡한 윤시윤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16일 서울 이태원에서 만난 진세연은 "윤시윤 오빠와의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라고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진세연과 윤시윤이 '대군'을 통해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극 중 둘은 휘, 자현 역을 맡아 로맨스를 연기했다.

진세연은 인터뷰 도중 열애설을 접하고 잠시 자리를 뜨기도 했다. 돌아온 후 그는 "서로 과한 칭찬을 했나 봐요"라며 웃었다.

직접 기사를 읽은 그는 "대부분 눈치챘대요?? 누가 눈치챘대요?"라며 "연예인들이 단독 열애 기사가 나고 곧 반박 기사가 나면 '에이 사귀네'하고 생각하는 입장이었는데..."라며 담담하게 얘기했다.

그는 또 "사실 메이크업하는 친구들이 "윤시윤 씨랑 무슨 사이야?"라고 들려오는 얘기가 있다고 그러더라"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진세연은 "첫 열애설"이라고 웃은 뒤 "작품이 끝난 지 얼마 안 돼서 난 열애설이라 신기하다"고 미소 지었다.

윤시윤을 남자 주인공으로 택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내가 먼저 캐스팅됐고, 남자 주인공 후보 중에 윤시윤 오빠가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서 윤시윤 오빠를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진세연은 또 "이번 열애설은 시청자들이 휘와 자현이를 많이 좋아했다는 증거"라며 "다만, 윤시윤 오빠와 어색해질까 봐 걱정이다"고 말했다.

공개 연애에 대해선 "좋지 않은 것 같다"며 "아직은 일이 더 중요하다"고 얘기했다.

'대군'을 마친 진세연은 휴식기를 갖고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