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강경화·폼페이오 전화통화…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이배운 기자 | 2018-05-16 12:11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교부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교부

한미 외교장관이 16일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통보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하고 긴밀 공조를 지속해나갈 것을 재확인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경화 장관은 우리 정부가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할 예정임을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강 장관의 이같은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미국은 북측의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