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야3당 개헌연대, 연내 개헌 성사 ‘8인 개헌협상회의’ 요구

권신구 기자 | 2018-05-16 15:01
16일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야3당 개헌연대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 헌정특위 간사,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헌정특위 간사, 김광수 민주평화당 헌정특위 간사,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16일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야3당 개헌연대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 헌정특위 간사,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헌정특위 간사, 김광수 민주평화당 헌정특위 간사,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3당 개헌연대는 16일 연내 개헌 성사를 위한 ‘8인 개헌협상회의’를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야3당 개헌연대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전향적 자세를 요구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역대 대통령 모두 실패한 대통령으로 끝났다. 이건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제도의 문제”라며 “문재인 대통령 성공한 대통령 되기 위해서는 제왕적 대통령제 청산하는 개헌을 이번에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촛불혁명 요구로 적폐 청산하는 것 중요하다”며 “그러나 적폐청산은 어느 경우에도 개헌을 통해서 근본적인 완성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노회찬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역시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은 시대의 요청”이라며 “연내개헌을 위해 모든 정당은 즉각 개헌을 위한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야3당 개헌연대는 ‘8인 개헌협상회의’ 추진과 더불어 △국회 헌정특위 가동 및 활동기한 연장 △5월 국회 국민투표법 개정안 통과를 주장했다.[데일리안 = 권신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