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北 “북미정상회담 운명 심사숙고해야…南·美 태도 지켜볼것”

이배운 기자 | 2018-05-16 07:3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

美 국무부 “입장변화 통보 받은바 없어…계획 계속”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북미정상회담 중단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놨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중앙통신 보도'에서 “미국도 남조선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수뇌상봉(북미정상회담)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신은 이어 “북남고위급회담이 중단되게 되고 첫걸음을 뗀 북남관계에 난관과 장애가 조성된 것은 전적으로 제정신이 없이 놀아대는 남조선당국에 그 책임이 있다”며 “우리는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차후태도를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각) 브리핑에서 북한으로부터 입장 변화를 "통보받은 게 없다"면서 "우리는 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