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맥 못추는’ 한국당 지지율, 밀리는 6·13 지방선거 전투

황정민 기자 | 2018-05-16 04:00
TK서도 민주당에 지지율 1위 내줘
남북관계 이슈서 경제로 역전 시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일자리! 설자리! 살자리!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일자리! 설자리! 살자리!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남북정상회담 이후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좀처럼 맥을 못 추고 있다. 6.13지방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았지만 계속 밀리는 형국이다.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는 ‘보수 텃밭’으로 불리는 TK(대구경북)마저 더불어민주당에게 지지율 1위 자리를 내줬다.

CBS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8~11일 전국 유권자 2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민주당 지지율을 5월 1주차 대비 2.4%포인트 상승한 56.3%로 집계됐다.

특히 TK 지역에서 민주당 지지도는 37.3%로 한국당을 0.6%포인트 앞섰다. 지난 1월 이후 4개월만의 역전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일자리! 설자리! 살자리!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일자리! 설자리! 살자리!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당 내부에서도 이같이 지지부진한 지지율로 인해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는 평가다. 더욱이 민주당 지지율 상승세는 6.13지방선거 전날 열리는 미북정상회담으로 화룡점정을 찍게 될 거라는 관측이 지배적인만큼 당 내에선 “무기력하다”는 말까지 나온다.

이에 한국당 지도부는 남북관계 이슈로 인한 약세를 ‘경제·민생’ 프레임으로 전환하려는 모습이다. 홍준표 대표를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선거대책위원회 명칭도 ‘일자리, 설자리, 살자리’로 정했다.

홍 대표는 15일 선대위 발대식에서 “남북문제로 지방선거에서 자기들의 실정을 덮으려고 한다”며 “저들은 손에 잡히지 않는 문제만으로 선거를 치르려고 하는데 선거를 결정하는 요소는 민생”이라고 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