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대우건설, 을지로4가 ‘써밋타워’ SK텔레콤에 매각입찰 완료

원나래 기자 | 2018-05-15 11:08
을지로4가 ‘써밋타워’ 투시도.ⓒ대우건설을지로4가 ‘써밋타워’ 투시도.ⓒ대우건설

서울 도심권에 대형 오피스로 지어지는 써밋타워 매각 우선협상자가 SK텔레콤으로 결정됐다.

서울 중구 을지로 4가 세운 재정비 촉진지구 내 1만4707㎡ 규모 부지에 건설되는 프라임급 오피스빌딩인 써밋타워는 지하 8층~지상 20층, 2개동 규모다. 지난 2007년 한호건설과 대우건설이 공동 출자한 프로젝트다.

1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써밋타워의 매각주간사인 삼성증권, CBRE코리아 컨소시엄은 지난 4월 매각 입찰 접수 후 수차례의 인터뷰 및 숏 리스트(Short List) 선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SK텔레콤-코람코 자산신탁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최근 ADT캡스 인수 등 사세를 확장하고 있는 SK텔레콤은 본사 조직 일부와 관계사들을 통합할 것으로 알려졌다. 추정 거래가격은 9000억원 수준으로 3.3㎡ 당 2000만원 내외로 알려졌다.

써밋타워 입찰은 SK텔레콤-코람코 자산신탁 컨소시엄 외에도 KT AMC-BC카드 컨소시엄, 이지스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등 대형 부동산 자산운용사와 전략적투자자들이 참여했다.

써밋타워는 대우건설의 신사옥과 SK텔레콤의 제2사옥으로 동시 활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이 제2사옥으로 전체의 40%를 사용하고 나머지 60%는 대우건설이 이전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서울 도심의 대규모 재개발 상업지역인 세운재정비촉진지구의 재개발이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며 “대우건설과 한호건설은 세운6구역에서 내년 상반기 분양을 목표로 하는 대형 주상복합 사업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데일리안 = 원나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