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심판·정책·후보’ 3無 지방선거…정상회담에 파묻힌 6·13

이충재 기자 | 2018-05-15 10:54
유권자 ‘깜깜이’ 선거 우려…野 ‘대여견제’ 난제
정상회담 블랙홀에, “지방없는 지방선거” 분석도


6.13지방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좀처럼 선거 열기가 살아나지 않고 있다. 한반도 정세를 뒤흔든 남북정상회담과 미북정상회담이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자료사진)ⓒ데일리안6.13지방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좀처럼 선거 열기가 살아나지 않고 있다. 한반도 정세를 뒤흔든 남북정상회담과 미북정상회담이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자료사진)ⓒ데일리안

6.13지방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선거 열기가 살아나지 않고 있다. 한반도 정세를 뒤흔든 남북정상회담과 미북정상회담이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치권에선 '정상회담 블랙홀' 앞에 "지방없는 지방선거가 되고 있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여야 모두 지방선거 표심을 가를 최대 이슈가 한반도 비핵화라는데 이견이 없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는 과거와 달리 정권심판론, 정책대결, 후보자가 사라진 여야 모두 지방선거 표심을 가를 최대 이슈가 한반도 비핵화라는데 이견이 없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는 과거와 달리 정권심판론, 정책대결, 후보자가 사라진 '3무(無)'선거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정상회담 블랙홀'에 '깜깜이 선거' 우려

여야 모두 지방선거 표심을 가를 최대 이슈가 한반도 비핵화라는데 이견이 없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는 과거와 달리 정권심판론, 정책대결, 후보자가 사라진 '3무(無)'선거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유권자들의 무관심 속에 투표율이 낮아질 것이라는 우려와 함께 각 지역 후보자가 누구인지도 모르고 치르는 깜깜이 선거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당의 무덤"이었는데...'정권심판론' 또 통할까

야당은 지방선거에서 정권심판론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역대 지방선거가 여당의 무덤으로 불릴 정도로 야당의 정권심판 전략이 통하는 무대였지만, 이번엔 분위기가 다르다는 전망이 많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지 1년을 갓 넘긴데다 국정운영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도 정권심판론이 부각되지 않는 요인으로 꼽힌다.

야당은 지방선거에서 정권심판론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반면 여당은 정상회담 정국이 선거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야당은 지방선거에서 정권심판론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반면 여당은 정상회담 정국이 선거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당장 오는 22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이어 지방선거 하루 전인 6월 12일에는 미북정상회담이 열리면서 지방선거 당일 여야의 모습이 정치1면에 실릴 공간조차 없는 상황이다. 야당 입장에선 마땅한 대형 정책이슈도 부각되지 않아 반전기회를 잡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與한반도 훈풍에 고공지지율까지, 與 대승 기대

반면 여당은 정상회담 정국이 선거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한반도 안보 훈풍'의 바람을 등에 업고 지방선거에서도 대승을 거두겠다는 각오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선거 슬로건을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내 삶을 바꾸는 투표!'로 잡았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 14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한 준비가 양국 간에 잘 진행되고 있다"며 "한반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일이며 지방선거의 유불리를 초월하는 일"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